IT

아시아경제

PC 시대 연 스티브 잡스, PC에 종언을 고하다

명진규 입력 2011. 06. 07. 09:06 수정 2011. 06. 07. 09: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지난 1978년 세계 최초의 일반인용 컴퓨터(PC)인 '애플II'를 개발했던 스티브 잡스가 33년만에 PC 시대에 종언을 고했다. 더 이상 PC라는 개념은 존재하지 않는다.

무선통신과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하면 스마트폰, 태블릿PC로 PC가 하는 복잡한 작업을 척척 해내고 값싼 넷북으로 수백만원대의 고성능 컴퓨터를 원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리기 때문이다.

6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애플 세계개발자회의(WWDC)에 참석한 스티브 잡스는 팝스타 제임스 브라운의 노래 '기분 좋아(I Feel Good)'와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병세는 완연했다. 눈에 띄게 수척한 모습. 하지만 스티브 잡스는 자신이 지난 1978년 만들어 낸 PC 시대의 막을 내리고 클라우드컴퓨팅 시대를 열어젖혔다. 이날 잡스는 맥 PC의 새 운영체제(OS)인 OSX 라이언과 아이폰용 OS 'iOS5'의 발표는 다른 임원에게 맡기고 아이클라우드만 직접 소개했다.

스티브 잡스가 소개한 아이클라우드는 아이폰, 아이패드, 맥PC 사용자들이 갖고 있는 파일을 온라인상에 위치한 저장공간에 넣어 두고 애플의 어떤 기기를 이용하더라도 간편하게 꺼내서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애플 제품을 쓰는 사람에게 5기가바이트(GB)의 용량이 무료로 제공된다.

스티브 잡스는 "아이클라우드는 무선 통신이 가능한 모든 기기들의 콘텐츠를 저장하게 될 것"이라며 "모든 기기들에 있는 음악, 사진, 동영상을 동기화하고 이를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디지털 음악 상점인 '아이튠즈' 역시 클라우드 서비스가 결합된다. 한번 구매한 음악은 추가 비용 없이 최대 10개의 장치에서 이용할 수 있다. '아이튠즈 매치'라는 스트리밍 음악 추천 서비스도 제공된다. 1년에 24.99달러만 내면 이용자가 예전에 샀던 음악들을 분석해 선호하는 음악들을 자동으로 추천해준다.

애플의 오피스 프로그램인 '아이웍스(iWorks)'에서 작성한 문서도 아이클라우드를 통해 자동으로 연동된다. 맥PC에서 작성한 문서는 자동으로 아이클라우드상에 올라가고 이 문서들은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 등에서 보고 편집까지 가능해진다.

스티브 잡스는 "클라우드를 단순히 하늘에 떠 있는 하드디스크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면서 "우리가 만든 아이클라우드는 수많은 앱(App)과 자연스럽게 통합돼 모든 것이 자동으로 해결된다"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