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480도 기름에 맨손을 '첨벙'..무서운 '달인'

입력 2011. 06. 08. 11:16 수정 2012. 10. 30. 17: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진짜 '달인'이라면 이정도 쯤이야…"

500도에 가까운 펄펄 끓는 기름에 '아무렇지도 않게' 손을 넣어다 뺐다 하는 진정한 달인이 등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6일 보도했다.

태국 요리사인 칸 트라이찬(50)은 섭씨 480도가 넘는 기름을 이용해 맨손으로 튀김을 만들어내는 남다른 능력을 지녔다.

일명 '슈퍼핸드'라는 별명을 가진 그는 뜨거운 기름에 손을 넣어도 다치지 않는 특이한 체질로, 어떤 도구도 없이 튀김과 계란 프라이, 치킨 등 다양한 음식을 만들어 낸다.

그는 7년 전 음식을 하다 심한 화상사고를 겪었는데, 당시 아무런 상처도 입지 않은 자신을 본 뒤 엄청난 '능력'이 있음을 깨달았다.

트라이찬은 "사고 당시 뜨거운 기름을 뒤집어썼다. 나도 물론이고 의사들도 물집과 붉은 화상자국이 생길 것으로 예상했지만 난 아무렇지 않았다."면서 "기름에 데인 붉은 부분은 없어졌고 이후 어떤 흉터도 남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후 그는 자신의 능력을 이용해 '손으로 직접 튀기는 치킨음식점'을 내고 사람들을 끌어 모았다. 그의 가게를 찾은 사람들은 상상하기조차 어려운 '달인'의 능력에 혀를 내둘렀지만 호기심을 잃지 않았다.

트라이찬의 가족들도 "믿기지 않는다. 그에게 이런 놀라운 능력이 있는지 몰랐다."며 신기해했다.

최근 기네스기록에도 도전한 그는 맨손으로 480도 기름에서 1분 동안 치킨 20조각을 건져내는데 성공해 '세계 최고의 달인'에 올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별난 세상 별난 뉴스( nownews.seoul.co.kr) [ 서울신문 나우뉴스 통신원 모집] [ 신문 구독신청]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