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리아軍 "무장군이 장악한 도시 탈환했다"

최성욱 입력 2011.06.13. 12:06 수정 2011.06.13. 12: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마스쿠스(시리아)=신화/뉴시스】최성욱 기자 = 시리아 보안군이 12일(현지시간) 오후 반란이 일어난 북부 지스르 알-수구르 지역을 탈환했다고 시리아 국영 사나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보안군이 아직 산악 지역에서 잔당들을 소탕하고 있다"며 "수십 명을 체포했지만 일부는 달아났다"고 전했다.

이어 "무장단체의 공격을 진압하기 위해 군부대가 동원돼 양측 간에 격렬한 전투가 벌어졌다"며 "군은 도로 및 교량에 설치된 폭발물을 제거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들이 살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120구가 발견돼 수습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3일 지스르 알-수구르에서는 군경이 정부의 유혈진압에 반대해 반정부 시위대와 합류했다.

secret@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