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삼성의 굴욕.."3DTV 품질 최하위"

백인성 기자 입력 2011. 06. 26. 12:41 수정 2011. 06. 27. 10: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G전자가 내놓은 필름패턴편광안경(FPR) 방식 3차원(D)TV가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3DTV 제품 가운데 품질이 가장 좋다는 평가가 나왔다. 반면 LG전자와 3DTV 기술 주도권을 놓고 싸우던 삼성전자의 최신 제품은 최하위권에 그치며 체면을 구겼다.

미국 최대 소비자잡지 컨슈머리포트는 삼성전자와 LG전자, 소니, 샤프, 도시바, 비지오 등 6개사가 미국 시장에서 판매하는 3DTV 전제품(13종)을 비교평가한 결과 LG전자의 제품(47LW5600)이 1위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컨슈머리포트가 미국에서 시판되는 3DTV를 모두 모아 평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컨슈머리포트는 LG전자의 제품을 두고 총점 76점으로 13개 제품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를 매겼다. 3D효과(4점), HD영상 화질(5점), SD영상 화질(5점), 사운드(3점), 리모컨(5점), 메뉴(5점), 기능의 다양성(5점) 등 모든 항목에서 최고점을 줬다. 잡지는 LG 제품에 대해 '완벽한 1위'라며 '최고의 추천 제품'으로 꼽았다.

컨슈머 리포트는 평가 결과에서 LG전자의 시네마 3DTV에 대해 "(다른 제품보다) 더 밝고 화면 겹침 현상이 덜하고, 가벼운 3D 안경으로 더 나은 3D 영상을 구현한다"며 "고해상도와 일반 해상도 모두에서 탁월한 화질을 구현한다"고 평가했다. 또 "시야각이 상당히 넓어 중심에서 떨어져 시청하더라도 화면의 변화가 크지 않다"며 "색 정확도가 탁월해 색이 매우 자연스럽고 실제와 같아 보인다"고 언급했다. 다만 3D모드에서 수직 시야각과 수직 해상도 저하는 아쉬운 점으로 평가됐다.

반면 삼성전자의 셔터안경(SG) 방식 3DTV 제품군은 하위권에 머물렀다. 특히 삼성의 신제품 중 500만원 내외 가격의 고급형 3DTV(UN55D8000)는 종합평점 57점으로 최하위인 13위에 그쳤으며 200만원대 보급형 제품(UN46D6400)은 평점 58점으로 12위를 기록했다. 오히려 신제품보다 사양이 낮은 지난해 구형 제품(UN46D6400)이 평점 61점으로 9위에 올라 삼성의 제품 가운데 가장 높은 성적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컨슈머리포트는 삼성전자 제품에 대해 "화면이 어두운 장면에서 전체 화면의 밝기가 균일하지 않은 점이 크게 눈에 띄고 상당수 밝은 장면에서도 이 현상은 마찬가지"라며 "삼성 제품은 3D 모드에서 수직 이미지 손실이 상당해 기대했던 풀HD 해상도보다 못하다"고 지적했다.

잡지는 이어 "화면 가장자리가 계단처럼 층지는 현상이 나타나며 시야각이 좁아 비껴보면 색상, 명암비, 밝기 저하가 상당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삼성의 960Hz 유사 기술에 대해선 "효과적으로 잔상을 줄였다"고 호평했다.

삼성전자측은 이와 관련해 "컨슈머 리포트에서도 불과 한 달 전에 높은 평가를 받은 바 있는데 당혹스럽다"며 "이번 평가의 방법과 조건에 대해선 문의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올해 초 서로 다른 기술방식을 이용해 3DTV 제품을 내놓고 상대측 기술의 단점을 지적하며 진흙탕 싸움을 벌여왔다. 삼성전자의 SG 방식은 특수안경을 통해 3D 영상을 구현하는 전통적인 방식이다. 반면 LG전자가 개발한 FPR 방식은 TV에 필름을 붙여 3D영상을 구현하는 것으로 SG방식에 비해 특수안경의 가격이 낮은 게 장점이다.

<백인성 기자 fxman@kyunghyang.com>

경향신문 '오늘의 핫뉴스'

공식 SNS 계정 [경향 트위터][미투데이][페이스북][세상과 경향의 소통 Khross]-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