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김문수 또 막말.."여성은 남자보다 폭이 좁죠"

입력 2011. 06. 30. 16:42 수정 2011. 06. 30. 16: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사회부 최선욱 기자]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춘향전 비하발언 논란이 가라앉기도 전에 또다시 "여성들은 활동의 폭이 남자보다 좁다"며 여성 폄하성 발언을 한것으로 알려져 물의를 빚고 있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28일 지사공관에 지방언론사 기자들을 초청, 취임 1주년 기자 간담회를 갖는 자리에서 "여성들이 대체로 활동 폭이 남자보다 좁죠...그러니까 여성들이 문제가 있는 데 밤늦게 연락이 안돼요"라며 여성들의 활동 폭이 좁은 이유를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이어 "(전화를 걸면) 딱 꺼버려요...열시 넘으면 통화가 안되요. 여성들은 거의 다 그래요..."라며 여성들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털어놨다.

김 지사는 또 "선거를 하면 올라갔다가 관심 가졌다가 나도 선거때는 막 올라갔지, 선거 끝나고 나니까,춘향이 이야기 나오고 이러니까, 올라갈게 뭐있어"라며 최근 자신이 춘향전 문제에 따른 논란에 대해 푸념하는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자신을 잡초에 비유하며 박근혜 전 대표를 모란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우리는 잡초지 박근혜 대표는 모란 정도 된다고 봐요. 모란은 높잖아, 잡초는 땅바닥에 있지 모란이 키가 크잖아 하늘 하늘..."

김문수 지사의 여성폄하성 발언이 공개되면서 경기도내 지역정가도 술렁이고 있다.

민주당 경기도당 한 관계자는 "춘향전 비하 논란이 채 가시기도 전에 그것도 기자들을 모아놓고 그런 말을 했다는 건 이해가 안간다"며 "언제까지 막말논란이 계속될지 걱정된다"고 말했다.swc5864@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