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곽노현 "자꾸 뭘 거냐.. 투표가 도박판도 아니고"

입력 2011. 08. 22. 08:52 수정 2011. 08. 22. 08: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쿠키 정치]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은 22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주민투표에 시장직을 건 것에 대해 "주민투표를 시장 신임 투표로 변질시켰다"고 질타했다.

곽 교육감은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아이들 차별 급식하자고 시장직을 건 것인데 큰 정치인이라면 교육 복지를 확대하는 데 직을 걸고 무릎 꿇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 시장이 시장직을 걸 정도로 복지 철학이 뚜렷한 데 그 철학이 저소득층한테만 (무상급식을)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 논리를 지키기 위해 시장직을 걸었다면 무상 의무교육 해체하는 데도 시장직을 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무상급식 의제를 촉발한 곽 교육감도 직을 걸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다는 얘기에 그는 "주민투표가 무슨 도박판도 아니고 자꾸 뭘 겁니까. 이번 투표는 오 시장이 발제해서 추진한, 오 시장에 의한 오 시장의 주민투표다. 오 시장이 책임지는 것으로 족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주민투표에는 교육청 안이 없다. 2012년 중학교 무상급식이 전면 실시되면 교육청 재정에 큰 주름이 질 거다"며 "내년에는 교육청 재정이 안 좋아서 중학교 한 개 학년만 감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국민일보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