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대형교회들 '불법·왜곡' 앞장

입력 2011. 08. 23. 08:40 수정 2011. 08. 23. 11: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주민투표는 성도의 책임" "투표 안하면 예배수업 못해"

이명박 대통령이 장로로 있는 강남구 신사동 소망교회를 비롯한 서울지역 일부 대형교회들이 교인들을 대상으로 노골적인 '무상급식 주민투표 참여 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용산구 서빙고동의 온누리교회 이름으로 '투표를 하지 않으면 예배수업을 못하게 된다'거나 '학교에 동성애자가 급증한다'는 식의 왜곡된 문자메시지가 나돌고 있다. 그러나 교회 등의 불법 투표운동을 감시하겠다던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위반 행위를 찾지 못했다"며 소극적인 태도를 보여 야당과 시민단체의 항의를 받았다.

소망교회 누리집의 21일 주일예배 동영상을 살펴보면, 김지철 담임목사는 설교에서 "주민이면 당연히 참여해야 할 주민투표를 투표할 것인가 말 것인가 결정하는 양자택일처럼 정치논쟁이 흘러가고 있다"며 "우리 교회와 성도가 이 시대와 사회의 정치적 책임에 민감해야 한다. 참여해야 한다. 우리의 의견을 말해야 한다"고 주민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보수 성향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의 길자연 대표회장이 사목중인 관악구 서원동 왕성교회는 21일치 이 교회 주보 광고란을 통해 "한 분도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하시기 바랍니다"라고 주민투표 참여를 권유했다. 강동구 성내동 오륜교회(담임목사 김은호)는 교회 내부방송인 <오륜TV> 21일치 뉴스에서 "주민투표에 성도님들 모두 꼭 참여하셔서 소중한 한 표 행사하시기 바랍니다"라고 신자들에게 알렸다.

선관위는 목사가 예배 시간에 신자들에게 주민투표 참여를 설교하는 것은 종교상 특수관계 또는 지위를 이용해 주민투표에 부당한 영향을 끼치는 불법 선거운동에 해당한다고 유권해석을 해왔다.

또 마포구 연남동에 사는 손아무개(45)씨가 22일 오후 지인으로부터 전달받은 문자메시지를 보면, '(온누리교회에서 온 문자 전달합니다) 8월24일 무상급식 전면시행을 주민투표로 막지 못하면 학생인권조례안도 막을 수 없어 미션스쿨 채플(예배) 수업이 무력화되고, … 동성애 옹호해서 초·중·고생 동성애자 급증하고, … 초·중·고생 정치활동 허용해서 광우병 때처럼 시청 앞에 뛰어나가 시위대의 전위부대가 될 수 있다'는 등의 내용이 들어 있다. '꼭 투표해서 곽 교육감 물리치자, 이 메시지를 20명에게 꼭 전달해달라'는 말도 적혀 있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시교육청은 아직 학생인권조례안을 만들지도 않았고, 시민단체가 발의한 학생인권조례안에도 '채플 수업과 종교교육을 강제하지 말고 대체과목으로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내용만 담겨 있어 허위 사실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시선관위는 지난 18일 서울시내 25개 자치구선관위에 "관할구역의 대형교회 주일예배 등에서 종교지도자들의 발언 내용을 청취하는 등 감시·단속활동을 전개하라고 지시했지만, 설교 내용 가운데 위반 행위를 찾지 못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나쁜투표 거부 시민운동본부'의 이상수 상임대표 등은 이날 오후 서울시선관위를 항의방문해 "교회에서 주민투표 참여를 독려하고, 투표 당일 '투표자 실어나르기' 목적으로 교회 차량 지원 같은 불법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제보가 있다"며 "선관위가 종교단체의 부당한 투표운동 개입에 분명한 단속 의지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권혁철 이재훈 기자 nura@hani.co.kr

공식 SNS [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 [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