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햇볕에 마르는 토란대

신준희 입력 2011.08.23. 14:08 수정 2011.08.23. 14:0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절기상 처서(處暑)인 23일 오전 서울 홍제동 개미마을. 한 집 앞에 추석 때 먹기위해 찢어 놓은 토란대가 내리쬐는 태양 아래 잘 말라가고 있다. 2011.8.23

hama@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