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노컷뉴스

1일 평균 42.6명 자살 OECD 1위.. 한국 '자살 공화국' 불명예

입력 2011. 09. 08. 12:06 수정 2011. 09. 08. 12: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BS 권민철 기자]

우리나라 1일 평균 자살자 수가 10년 만에 두 배 넘게 폭증했다.

통계청이 8일 발표한 '2010년 사망원인통계 결과'를 보면 그 해 자살자는 15,566명으로 집계됐다. 1일 평균 자살자 수로 보면 42.6명이었다.

2000년 1일평균 자살자 17.6명에 비해 2.42배가 많았다. 1990년 8.9명에 비해서는 4.78배 폭증했다. 전년도인 2009년에 비해서도 1.0%(153명) 증가했다.

10~30대, 50대, 80대에서는 자살률이 감소했지만 70대, 40대, 60대는 자살률이 늘어났다. 특히 젊은층에서는 여전히 자살이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10대 전체 사망자의 24.3%가 자살자였고, 20대는 44.9%, 30대는 33.9%가 자살자였다. 모두 사망원인 1위였지만 다행히 전년도에 비해서는 자살자는 줄어들었다.

80대 이상의 자살률이 20대 보다 5배 이상 높은 점도 안타까움을 더해주고 있다.

다른 나라 특히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 자살률은 불명예스럽게도 압도적인 1위다. 우리나라 자살률은 인구 10만명당 31.2명으로 OECD국가 평균 자살률 11.3명보다 3배 가까이 많았다.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