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영화 '도가니' 흥행.."재조사하라" 여론 들끓어

형민우 입력 2011.09.26. 15:19 수정 2011.09.26. 16: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음 아고라 서명운동 돌입..네티즌 "진상규명 해야"

광산구청 이사진 교체 요구..대책 마련 나서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교직원들이 청각장애 학생들을 성폭행한 '광주 인화학교 성폭력 사건'을 토대로 만든 영화 `도가니'가 흥행몰이를 하면서 인화학교 사건을 재조사해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인화학교 성폭력대책위(이하 대책위)가 다음 아고라에 성폭력 사건 재조사를 요구하는 이슈 청원에는 26일 오후 2시30분 현재 5천469명이 서명했다.

네티즌들은 "너무 마음 아파서 차마 눈물 흘리기도 미안했습니다", "반드시 죗값은 치러야 하며 처벌받길 희망합니다"라는 내용의 댓글을 달아 재조사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내달 20일까지 5만명을 목표로 서명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네이버의 영화 도가니 공식카페에도 대책위의 성명 전문이 개재됐으며, 철저한 진상 조사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고 있다.

담당구청인 광산구청 사회복지과에도 서울과 제주 등 전국 각지에서 인화학교 사건을 조사하라는 전화가 10여통 이상 걸려오는 등 전국적인 관심사로 떠올랐다.

대책위는 다음 아고라 등에 낸 성명을 통해 "해당 사회복지법인에 대해 2005년과 2010년 성폭력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할 구청인 광산구와 광주시청에 "인화원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과 인권침해를 철저히 조사하고, 사건을 방치한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조사에 불응한 법인에 대해 책임을 묻고 장애인 거주시설 거주인의 인권을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2010년 성폭력 사건과 인화학교 운영 전반에 대한 특별감사를 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광산구청은 해당 법인에 이사진 교체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고 장애인 시설 등 인권 사각지대를 담당할 인권전담 직원을 채용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광산구 관계자는 "법인이 전문성이 없는 이사들로 구성돼 있어 문제가 있다고 보고 10월7일까지 교체 여부를 알려달라는 공문을 보냈다"며 "사법권은 없지만, 최대한 법적 테두리 내에서 감시하고 견제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인화학교 성폭력 사건은 지난 2005년 이 학교 교직원들이 청각장애 학생들을 성폭행하거나 강제 추행한 사건으로 가해자 4명이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으며, 관련자들이 복직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minu21@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