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주한미군 또 여고생 성폭행 혐의 수사

김계연 입력 2011. 10. 07. 11:43 수정 2011. 10. 07. 14:4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군 "합의하에 성관계 했다" 부인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경기 동두천에 이어 서울에서도 주한미군이 10대 여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여고생 혼자 자는 방에 몰래 들어가 성폭행하고 금품을 훔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로 미8군 제1통신여단 소속 R(21) 이병을 조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R 이병은 지난달 17일 오전 5시45분께 서울 마포구의 한 고시텔에 들어가 자고 있던 A(18)양을 성폭행하고 노트북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튿날 A양의 신고를 받고 이들과 함께 술을 마신 미군 동료를 불러 R이병의 신원을 확인했다.

R이병은 지난 5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으면서 "노트북을 훔친 것은 맞지만 성관계는 합의하에 했다"며 성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은 참고인과 피해자의 진술, 현장에 남은 증거 등으로 미뤄 R이병이 사건 당일 오전 미군 동료와 A양 등 3명과 함께 술을 마시고 A양을 집에 데려다 준 뒤 다시 찾아가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R이병의 구강세포를 채취하고 방에 남아있던 휴지와 이불 등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식을 의뢰했다.

살인과 강간 등 주요 범죄를 저지른 미군의 경우 한미 주둔군 지위협정(SOFA)에 따라 기소 이후에 미군으로부터 신병을 인도받을 수 있어 현재 R이병의 신병은 미군이 확보하고 있다.

경찰은 오는 12일 R이병을 다시 불러 보강 조사를 벌인 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지난 6일 미군 제2사단 소속 K(21) 이병이 경기 동두천 시내 한 고시텔에 들어가 TV를 보던 10대 여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경찰청의 '주한미군 범죄 현황'에 따르면 2007년부터 지난 6월까지 모두 1천455명의 미군이 범죄를 저질렀고 이중 성폭행 사건이 30건이다.

tel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