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뉴스와이어

중고생 81.5%, "학생간 계급과 권력 존재한다"

입력 2011. 11. 04. 15:08 수정 2011. 11. 04. 15:0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와이어) 온라인 리서치 두잇서베이(www.dooit.co.kr)에서 중고등학생 1336명(표본오차±2.68%P 95% 신뢰수준)을 대상으로 학교폭력에 대한 실태조사를 진행하였다.

동급생간의 금품 갈취 경험(15.9%), 폭행 경험(14.6%)으로 직접 폭력을 경험한 비율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동급생간의 학교 폭력을 목격(금품갈취 39.9%△ 학교폭력 52.2%)을 하거나 들어본 적(금품 갈취 61.2%△학교 폭력 67.4%)이 있다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러한 결과는 학교폭력의 형태가 대다수의 학생들에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특정 학생들에게 집중적으로 나타나며, 사람들 눈에 띄지 않는 은밀한 장소에서 행해지는 경우 가 많은 것으로 분석 된다. 특히 학생간 권력과 계급이 존재하고 있다고 생각 하는 학생들이 81.5%가 나왔다는 것은 소위 권력 계급의 하위층의 학생들에게 학교폭력 피해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학교폭력이 이루어지는 장소(복수 응답)는 세부적으로는 학교 외부(51.9%)△학교내 후미진 곳(49..9%)△교실 내(38.5%)△학교 화장실(26.2%) 순으로 나타났으나, 결국 학교 외부에서 벌어지는 폭력보다 학교 내에서 이루어지는 폭력(67.1%- 각 응답수 합/총 응답수 합 %)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외부에서 학교폭력이 벌어지는 장소(주관식 답변)는 학생들이 자주 가는 PC방이나 노래방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내부 폭력서클에 대한 존재는 38.6%로 나타났으며 고등학생보다 중학생들의 폭력서클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결과가 나왔다.

학교폭력이 발생되는 원인으로는 많은 학생들이 '가해 집단의 폭력성'(52.4%) 때문으로 인지하고 있었으며, '피해자의 성격,신체 등의 문제'(29.9%) > 교사의 무관심 (17.7%)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러한 학교 폭력의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의 학생들의 대응은 47.2%의 학생들이 그냥 무시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교사에게 보고하는 경우(30.6%) 학부모에게 보고하는 경우(17.4%)로 뒤를 이어, 학교 폭력 사실에 대해 많은 학생들이 미흡한 대응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두잇

Copyright (c) 코리아뉴스와이어,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