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이뉴스24

해커가 좋아하는 최악의 비밀번호 25선

입력 2011. 11. 18. 03:07 수정 2011. 11. 18. 09: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뉴스24>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비밀번호가 단순해서 사용자가 기억하기 쉬울수록 해커들에게는 좋은 먹잇감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미국의 데일리파이낸스 보도에 따르면, 인터넷 보안업체 스플래시데이터는 해커가 온라인에 올린 파일에 포함된 비밀번호를 분석한 뒤 해커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최악의 비밀번호 25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역시 쉽고 단순한 비밀번호들이 상위에 올랐다.

최악의 비밀번호 1위는 비밀번호라는 뜻의 'password'였다.

또 숫자를 순서대로 단순하게 나열한 '123456'과 '12345678'이 각각 2위와 3위였다. 영문 자판에서 왼쪽부터 순서대로 치면 되는 'qwerty'가 4위였고, 영문과 숫자를 극단적으로 단순하게 조립한 'abc123'이 5위를 차지했다.

이와함께 'monkey', '1234567', 'letmein', 'trustno1', 'dragon' 등이 10위권 내에 들었다.

이밖에도 25위 안에 든 최악의 비밀번호는 'baseball', '111111', 'iloveyou', 'master', 'sunshine', '123123', 'football', '654321' 등이다.

스플래시데이터는 "해킹할 때 해커들이 현란한 기술을 사용하기도 하지만, 침입을 할 때는 가장 손쉬운 방법부터 쓴다"며 "쉬운 비밀번호를 돌려보는 것이 해커들이 가장 먼저 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최소한 8자 이상의 비밀번호를 사용하고, 대·소문자, 숫자와 기호를 적절히 섞어 쓰는 게 좋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