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문화일보

"대통령 종교 개신교일때 정부-불교 갈등"

정충신기자 입력 2011. 11. 21. 11:51 수정 2011. 11. 21. 12: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통령의 종교' 심포지엄.. 류승무 중앙승가대 교수

개신교와 불교 간 갈등이 심각한 한국 사회에서 대통령의 종교가 개신교일 때 국가와 불교 간 첨예한 갈등이 표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불교사회학 최고권위자인 류승무 중앙승가대 교수가 한국사회역사학회(회장 최은봉 이화여대 교수)와 한국종교사회학회(회장 김성건 서원대 교수) 공동주관으로 오는 25일 서울 서대문구 대연동 이화여대 대학원관에서 개최할 '한국사회의 갈등과 대통령의 종교' 심포지엄에 앞서 미리 공개한 발제문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류 교수는 역대 대통령 재임시절 주요 종교갈등 사건을 분석한 결과 장로 대통령인 이승만(불교계 정화운동)·김영삼(청와대 예배 및 불상 이전과 종단개혁)·이명박(종교편향 논란과 범불교도대회) 대통령 때에 국가와 불교 간 갈등이 크게 두드러졌다고 주장했다.

류 교수는 조사결과 "해방 이후 '국가-불교' 갈등이 두드러진 정부는 대통령의 종교가 개신교라는 사실이 공통의 변수(혹은 상수)로 나타났다"며 "대통령의 종교가 개신교가 아닌 경우 국가와 불교 간 큰 갈등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태식 경북대 교수는 "한국을 아시아 최초의 기독교 국가로 만들려고 한 이승만 대통령은 본인이 중심이 돼 기독교를 통한 한국의 사회정치적 구원을 도모했고, 김영삼·이명박 대통령은 직간접적으로 기독교 중심적 정치 행위를 보였다"며 "이들 장로 출신 대통령은 기본적으로 구원을 독점한 개신교 '구원 귀족'의 역할을 함으로써 사회정치적으로 한국 기독교 근본주의 등장 배경이 됐다"고 지적했다.

류 교수는 "한국사회에서 서구적 기원을 갖는 개신교와 동양 전통종교인 불교는 구조적 차원에서 갈등의 잠재력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에 대통령을 비롯해 공공단체의 공무원은 종교 변수에 특히 민감하게 반응한다"며 "특히 행정 최고수반인 대통령의 종교가 개신교일 경우 대통령이 신념윤리에 따른 행위를 하기 시작하면 대통령과 동일한 신념윤리를 충성경쟁의 지표처럼 활용하고자 하는 공직자들이 등장하게 되기 때문에, 그것이 국가-불교 갈등을 더욱 부채질할 가능성이 농후해 철저한 공적 책임윤리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정충신기자 csjung@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