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겨레

정치권에 윽박당하는 안철수연구소

입력 2011. 11. 21. 21:10 수정 2011. 11. 21. 21: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안씨가 대주주란 이유로

사업내용 속속 파헤치고

고객인 공기관·지자체에

왜 V3 쓰느냐며 자료요구

정부지원 사업도 재심사

세무조사설 돌아 곤혹

안철수연구소가 '안풍' 대가를 혹독하게 치르고 있다.

안철수(사진) 서울대 과학기술융합대학원 교수가 대주주라는 이유로 정치권이 안철수연구소의 사업 내용을 속속 파헤치고, 이 업체의 정부·공공기관 쪽 고객들한테 "왜 안철수연구소 제품을 쓰느냐"고 묻는 등 영업을 방해하는 지경까지 가고 있다.

안철수연구소 관계자는 "정치권이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고객들한테 '하고 많은 백신 가운데 왜 하필 V3를 선택했느냐' '개당 얼마씩 주고 쓰고 있느냐'는 등의 문의를 하고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해 고객들이 난처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공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 쪽에서 보면, 상대가 정치권 쪽이다 보니 상당히 부담스러워한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보안 서비스는 1~2년 단위로 계약을 갱신하는데, 고객들이 정치권의 문의와 자료 제출을 압박으로 인식해 계약 갱신을 거부하거나 축소하는 사태가 일어나지 않을까 내부적으로 크게 걱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철수연구소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컴퓨터 보안 회사로, 안철수 교수가 창업자이자 대주주다. 사업 특성상 정부기관과 일을 함께 할 때가 많다. 국가적으로 큰 혼란과 피해가 발생한 디도스(서비스거부) 공격 때도 사이버안전센터와 함께 사태 해결에 앞장섰다.

안철수연구소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정보보호진흥원 및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2곳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따낸 정부지원 사업인 '모바일 악성코드 탐지 및 방어 솔루션 개발' 프로젝트도 풍파를 겪고 있다.

이 컨소시엄은 지난해 산업기술평가원의 심사를 거쳐 지식경제부의 '월드 베스트 소프트웨어' 지원 사업 가운데 하나인 이 프로젝트를 따냈다. 1차 연도에 28억원을 지원받은 데 이어, 지난 9월 산기평의 중간 심사를 통과해 2차 연도 개발비로 23억원을 지원받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무소속 강용석 의원의 문제 제기로 두달 만에 다시 평가를 받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11일 강 의원이 추천한 전문가 2명이 포함된 산기평 평가단의 재심을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이 업체 관계자는 "국가적으로 꼭 필요해 서둘러야 할 과제가 정치적인 공세로 차질을 빚는 전례를 남겨 안타깝다"고 말했다.

안철수연구소는 세무조사까지 걱정하고 있다. 이 업체 관계자는 "대주주 압박 차원에서 정치권이 세무조사 방법을 쓸 가능성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국세청에 알아보기도 했다"며 "연말에는 세무조사를 시작하지 않는다는 얘기를 듣고 안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재섭 기자 jskim@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