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겨레

부시-아베의 꼼수 "위안부 사과한 것으로 하자"

입력 2011. 11. 23. 17:50 수정 2011. 11. 23. 17:5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2007년 4월 미-일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조지 부시 당시 미국 대통령은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의 위안부 강제연행 부인 발언과 관련해 "(아베) 총리의 사죄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전후 도쿄전범재판에서 에이(A)급 전범 판결을 받은 기시 노부스케 전 총리의 외손자인 아베 당시 총리는 2007년 3월 종군위안부에 대해 "관헌에 의한 강제연행은 없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한국은 물론 미국 하원에서도 규탄결의문이 채택되는 등 국제적인 파문이 일자 미-일 정상회담에서 사죄를 했다는 게 부시 당시 대통령의 발언내용이었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종군위안부 발언 사죄는 미-일 두 정상의 꼼수인 것으로 밝혀졌다.

 아베 전 총리는 23일 우파 신문인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회담에서는 위안부 문제는 전혀 나오지 않았다. 애초 일본이 미국에 사죄할 경우의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뒤늦게 부시 전 대통령의 발언을 부인했다.

 그는 총리 관저 등을 통해 발언 정정을 할 수 없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 상당한 시간이 흘러 이야기할 수 있지만 즉각 정정을 요구했던 게 옳았다"면서 "다만 공동 기자회견에서 (부시) 대통령이 말해버린 것에 대해 그 자리에서 '나는 그런 것을 말하지 않았다'고 부인하는 것은 (외교관례상) 어렵다. 사후에 정정신청하는 것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복수 전직 고위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부시 당시 대통령은 아베 당시 총리가 미국산 쇠고기의 수입재개 문제와 종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귀찮으니까 이 두가지는 말한 것으로 해두자"고 제안해 이야기가 수초만에 끝났다고 <산케이신문>이 전했다.

 한편 아베 전 총리는 <산케이신문>과 인터뷰에서 재임시절 에이급 전범들의 위패가 안치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식 참배하지 않은 것에 대해 후회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그는 참배하지 않은 것에 대해 "그 이후 총리의 참배는 끊어짐으로써 화근을 남기고 말았다"면서 "봄예대제(종전기념일)에 참배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재임중 "참배할지, 말지는 말하지 않겠다"고 애매한 태도를 취한채 참배하지 않았다. 그는 참배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그것은 우선 일중관계를 개선해 안정적인 관계로 회복시켜 납치문제에 대한 협력, 일본의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입에 대한 지지 등을 얻기 위해서였다. 그런 다음 적당한 때 참배하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도형 선임기자aip209@hani.co.kr

공식 SNS [통하니][트위터][미투데이]| 구독신청 [한겨레신문][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