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태블릿PC 소비자만족도 갤럭시탭 '최고'

유경수 입력 2011. 12. 06. 12:02 수정 2011. 12. 06. 15: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분야별 1위 항목은 아이패드2가 더 많아

(서울=연합뉴스) 유경수 기자 = 국내에서 판매되는 태블릿PC 가운데 삼성 갤럭시탭(10.1인치)이 애플의 아이패드2를 누르고 소비자만족도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갤럭시탭은 8개 분야별 평가에서 1위 항목이 3개에 그쳐 아이패드2(5개)에 밀렸다.

사단법인 녹색소비자연대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예산지원을 받아 시중에 판매되는 갤럭시탭, 아이패드2, HTC 4G플라이어, 모토로라 줌, K패드 등 태블릿PC 5대를 대상으로 한 품질ㆍ가격 정보 비교 결과를 6일 발표했다.

녹소연은 이를 위해 9, 10월 두달간 태블릿PC 사용경험이 있는 10∼50대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소비자만족도 평가는 외형 디자인, 조작편리성, 무선인터넷/웹브라우징, 데이터처리, 멀티미디어 재생, 애플리케이션, 지원서비스, 기타 기능(유용한 기능사용, 동영상시청 등) 등 8개 분야로 나눠 이뤄졌다. 각 항목별 점수를 합산해 평균 점수로 만족도 순위가 정해졌다.

만족도는 갤럭시탭(3.78점), 아이패드2(3.77점), K패드(3.65점), HTCㆍ모토로라(이상 3.47점) 순이었다.

갤럭시탭은 외형디자인, 기타기능, 조작편리성 등 3개 분야에서 최고 제품으로 인정받았다.

아이패드2는 조작편리성, 무선인터넷, 데이터처리, 멀티미디어 재생, 애플리케이션 등 5개 분야에서 1위에 올랐지만 시스템프로그램의 업그레이드 서비스가 취약했다.

3G 서비스를 사용하지 못하는 K패드는 가격경쟁력(49만5천원)에서 가장 좋은 점수를 받았다. HTC(67만6천원), 모토로라(73만5처원), 갤럭시탭(87만2천원), 아이패드2(88만6천원) 모두 K패드보다 비쌌다.

사후관리(AS) 비용은 HTC가 가장 많았고 K패드가 가장 낮았다. 액정파손에 따른 수리비는 K패드가 12만3천원으로 HTC(32만8천원)보다 절반 이상 쌌다. HTC는 침수 수리비(75만원)가 기기값을 능가했다.

갤럭시탭과 아이패드2만 놓고 비교하면 갤럭시탭이 액정수리비에서 9만1천원, 침수수리비에서 27만4천원, 터치불량수리비에서 18만4천원 각각 저렴했다.

녹소연은 AS비용이 기기값에 비해 턱없이 비싼 경우가 있어 각 통신사별 보험부가서비스(월 2천∼1만4천500원)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동통신별 요금제는 SKT가 2만7천원(태블릿 45요금제), KT가 할인후 2만4천500원(olleh 데이터 평생 4G), LGU+가 2만500원(패드 4GB요금제)으로 LGU+가 가장 싼 것으로 조사됐다.

yk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