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이상득 향해 좁혀지는 검찰 수사망

정제혁 기자 입력 2011. 12. 12. 07:32 수정 2011. 12. 12. 11: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 보좌관 금품 수수 일부 시인.. 용처 추궁

검찰의 수사망이 정권 최고 실세인 이상득 한나라당 의원(76)을 향해 좁혀지고 있다.

이 의원은 최측근인 박배수 보좌관(46·구속)이 SLS그룹과 제일저축은행에서 구명로비 청탁과 함께 7억여원을 받은 정황이 드러나자 지난 9일 "도의적 책임을 크게 느끼고 있다"며 사과했다. 그러나 사태는 이 의원이 '도의적 책임'을 지는 선에서 수습되기 힘든 국면으로 가고 있다.

검찰은 박 보좌관이 로비의 정거장일 뿐, 종착지는 이 의원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보좌관이 수수했다고 보기에는 금품 액수가 너무 크고, 이 의원실의 다른 직원들 계좌를 거쳐 자금을 세탁한 정황도 포착했기 때문이다. 이 의원 조사가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과 함께 소환이 임박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 의원을 둘러싼 의혹은 크게 두 가지다. 모두 박 보좌관이 연결돼 있다. 먼저 올해 영업정지된 제일저축은행 유동천 회장(71·구속기소)으로부터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검찰은 유 회장으로부터 "박 보좌관에게 현금 1억5000만원을 건넸다. 이상득 의원을 보고 건넨 것"이라는 진술을 얻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박 보좌관은 검찰에서 유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실은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SLS그룹 이국철 회장(49·구속기소)으로부터 청탁과 함께 거액을 수수한 의혹도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심재돈 부장검사)는 대영로직스 대표 문환철씨(42·구속기소)로부터 "SLS 구명로비 명목으로 박 보좌관에게 달러가 포함된 현금 5억~6억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문씨는 '이상득 의원 측에 SLS 구명로비를 해주겠다'며 이 회장에게서 7억8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 회장은 그동안 "이상득 의원에게 로비할 목적으로 문씨에게 60억원을 건넸다"고 주장해왔다.

검찰은 박 보좌관이 SLS그룹과 제일저축은행 측으로부터 받은 돈 규모가 현재 드러난 액수를 웃돌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박 보좌관이 다른 기업들로부터도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았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검찰은 박 보좌관의 추가 자금 수수 여부와 받은 돈의 사용처, 그가 금융당국이나 검찰 등을 상대로 기업 구명로비를 벌였는지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박 보좌관이 기업에서 받은 돈은 모두 현금이다. 계좌추적 등 방법으로 자금의 사용처를 밝히기는 쉽지 않다. 결국 박 보좌관의 '입'을 여는 것이 검찰 수사의 성패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 정제혁 기자 jhjung@kyunghyang.com >

[경향블로그]

경향신문 '오늘의 핫뉴스'

공식 SNS 계정 [경향 트위터][미투데이][페이스북][세상과 경향의 소통 Khross]-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경향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