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대통령 실소유주 논란 '다스'..싱가포르 이전 추진?

입력 2011.12.26. 14:57 수정 2011.12.26. 14: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 의혹 제기국세청·검찰, 압수수색 안전지대

친 박계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이 자동차 시트 업체 다스의 싱가포르 본사 이전 추진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2007년 17대 대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 후보와 연루된 일명 BBK 사건과도 연관성이 있는 이 회사가 최근 이명박 대통령 실소유 논란이 불거지면서 국세청 및 검찰로 수사가 확대될 경우 압수수색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이기 때문.

싱가포르는 조세회피지역으로 본사를 이전할 경우 국내 국세청은 물론 검찰이 압수수색을 할 수 없다.

다스는 이명박 형인 이상은씨가 회장으로 있는 자동차 부품 업체로 정부가 지분 19.7%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지난 23일 밝혀졌다.

작고한 이명박 대통령의 처남 고 김재정씨 부인 권영미씨가 남편의 다스 지분을 상속 받을 때 상속세를 현금 대신 주식으로 납부했기 때문이다. 권씨는 이후 남편에게 상속받은 주식 5%를 청계재단에도 기부했다.

이 의원이 다스의 본사 이전을 주목하는 것은 이 회사의 지분 구조 때문이다.

26일 전자공시에 따르면 다스는 현재 이상은 회장이 46.8%의 지분을 보유, 최대주주로 있다. 2대 주주는 고 김재정씨의 부인 권영미씨(24.3%)이며 3대 주주는 19.7%를 보유하고 있는 정부다. 4대 주주와 5대 주주는 각각 청계재단(5.05), 청계재단 감사인 김창대씨(4.2%)다. 김창대씨는 이명박 대통령의 '절친'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권씨가 청계재단에 기부한 5% 지분이다. 1대 주주와 2대 주주 사이에서 다스 경영권 및 의사결정 과정의 '캐스팅보트' 역할을 청계재단이 할 수 있게 된 것. 실소유주 논란이 나온 것도 이런 이유다.

여기에 이 대통령 장남 이시형 씨가 다스 입사 1년만에 경영기획팀장으로 승진한 것도 '실소유주' 논란을 부추기고 있다.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지난 4월 시중에 떠도는 이야기를 거론하며"(이명박 대통령이) 처남댁과 재산 소유로 말썽이라는 소문이 있다"며 "국민들은 다스가 누구 것인지 알고 싶다. (다스에는) 이 대통령의 아들(이시형)이 들어가 승승장구하고 있다. 그게 누구 거냐"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다스 관계자는 본사 이전과 관련 "경영진에서는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모르겠으나 실무에서 들은 바 없다"고 일축했다.

[이상규 기자]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