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경기지사 장난전화오인 소방관 "내 실수"

김인유 입력 2011.12.29. 09:48 수정 2011.12.29. 13: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게시판에 사과글 올려...규정무시 인정불구 논란 여전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김문수 경기도지사의 전화를 장난전화로 오인해 응대를 소홀히 한 이유로 인사조치된 119상황실 소방관이 자신의 실수였다고 사과하며 사태진화에 나섰다.

김 지사의 전화를 최초로 받았던 오모 소방관은 29일 경기도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실명으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오 소방관은 "먼저 저의 경솔한 행동과 실수로 지사님을 비롯해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 드린 점 깊이 사죄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상황실 근무자는 어떤 전화이든지 소방공무원 재난현장 표준절차에 따라 자신의 관등 성명을 밝히고 사고내용에 대해 성실히 응대하도록 규정되어 있다"면서 "자의적으로 너무 경솔하게 장난전화로 판단, 규정도 무시한 채 너무 큰 무례를 범했던 것 같다"고 잘못이 자신에게 있음을 강조했다.

오 소방관은 "지사님께서는 저희 소방에 지대한 관심을 두고 3교대 근무를 위한 인력보강,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미지급 초과근무수당 지급 등 소방관을 위해 노력해주시고 계신 걸 잘 알고 있다"면서 "이번 일로 인해 우리 소방에 대해 애정을 가진 지사님의 모습이 퇴색되고 왜곡되는 것이 안타깝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각종 언론에 보도되는 소식을 듣고 너무나 마음이 무거워 용기를 내 글을 올렸다는 오 소방관은 "이번 일이 더이상 쓸데없는 오해와 논란을 가져오지 않았으면 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말을 맺었다.

오 소방관은 지난 19일 낮 12시30분께 남양주소방서 상황실 근무 중 암환자 이송체계를 묻기 위해 김 지사가 걸어온 전화를 장난전화로 오인, 응대하지 않았다.

이어 김 지사가 다시 전화를 걸었으나 같은 상황실 근무자인 윤모 소방관도 역시 장난전화로 생각해 응대하지 않았다.

김 지사로부터 이런 사실을 전해 들은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응급전화 응대 규정위반으로 두 소방관을 남양주소방서에서 포천과 가평 소방서로 각각 인사조치했다.

이런 사실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경기도청 및 도소방재난본부 홈페이지에는 인사조치가 지나쳤다며 김 지사를 비난하는 글이 쇄도했고, 오 소방관이 글을 올린 이후에도 파문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hedgehog@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