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긴급>김정은 "李대통령과 영원히 상종 않겠다"

입력 2011. 12. 30. 11:30 수정 2011. 12. 30. 11: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북한 국방위원회는 30일 "이미 선포한대로 리명박 역적패당과는 영원히 상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국방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이후 우리 정부의 조문에관한 태도를 비난하며 "민족의 대국상 앞에 저지른 역전패당의 만고대죄와 관련하여우리 당과 국가, 군대와 인민의 공동위임에 따라 원칙적 입장을 천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방위 성명은 김정일 사망후 나온 북한의 첫 공식반응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이같은 북한의 반응이 후계자인 김정은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인지 여부에 따라 향후 남북관계의 가늠자가 될 전망이다.

한편 김 위원장 사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유연한 정책변화를 신년사에서 밝힐 예정이다.

양춘병 기자 yang@heraldm.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