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성매수 공무원男 45명 조사 중..도청 간부도 포함

김대휘 입력 2012. 02. 10. 11:57 수정 2012. 02. 10. 12: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주CBS 김대휘 기자]

제주도청 간부 공무원을 비롯한 제주지역 공무원들이 변종 성매매 업소인 휴게텔에서 성매수를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제주시내 모 휴게텔에서 성을 매수한 혐의로 제주도청 간부 A씨 등 45명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업소 주인 B씨(40.여)를 성매매 알선 혐의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성 매수자들의 신원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주의 진술과 업소 카드결제 정보 등을 근거로 지난 2010년 1월부터 2011년 11월까지 700여건의 성매매가 이 곳 휴게텔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이 가운데 2회 이상 3~4회 성매수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인물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또 업주로부터 마사지를 받거나, 성매수한 가격이 다르다는 진술을 받아 내 단순 마사지와 성매수 인사들을 분류한 상태다.

성매수 혐의자 가운데는 현직 제주도청 과장인 A씨와 제주시 동장을 지낸 제주도청 사무관 B씨 등 10여명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서귀포시청 C씨와 서귀포시 모 읍사무소 D씨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특히 제주시 서부지역 한 고등학교의 교사도 성매수자 명단에 포함됐고, 제주시내 119센터 소방공무원 한명도 같은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도는 최근 성매매 공무원을 징계할 수 있는 규정을 새로 담은 '제주특별자치도 지방공무원 징계양정에 관한 규칙'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있어 경찰의 혐의내용이 사실로 나타날 경우 이들에 대한 강력한 인사조치가 불가피해 보인다.

한편 지난 2006년 제주도 감사위원회 출범 이후 성매매 등 성범죄에 연루된 제주도 공직자는 2006년 5명, 2007년 2명, 2008년 11명, 2009년 3명, 2010년 3명 등이다jejupop@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