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박원순 "강용석, 용서에 대해 고마워하는 게 상식"

입력 2012. 02. 27. 08:50 수정 2012. 02. 27. 14: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용석 무소속 의원을 겨냥해 "용서에 대해 고맙다고 얘기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박 서울시장은 27일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강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이) 용서라고 표현한 것에 참을 수 없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손석희 교수가 강 의원의 반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자, 박 시장은 "이 문제(강용석 의원)는 더 이상 얘기 안 했으면 제일 좋겠다"며 "자꾸 이런 얘기를 해주니까 언론에 나오고 싶어서 그런 게 아닌가 싶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 시장은 "(강 의원이) 지난번에 분명히 저와 또 가족에 대해서 사과한다 이렇게 얘기하지 않았냐"고 반문하면서, "그래서 내가 용서해준 것이고 그렇다면 용서에 대해서 고맙다, 이렇게 얘기하는 것이 상식"이라고 꼬집었다. 또 박 시장은 "이렇게 자신의 잘못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죄하고 또 성찰하지 못하는 태도는 국민들의 공감을 얻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에 손 교수가 "강 의원을 용서하는 것에 대해 입장이 바뀔 가능성이 있냐"고 묻자 "그렇진 않다"고 일축했다. 박 시장은 "결국 용서해줬더니 저렇게 나오는 것 아니냐 이런 말씀도 있지만 전적으로 강 의원 자신의 문제"라면서 "자신의 정치생명을 더 앞당기는 일이고 그런 측면에서 무리한 주장을 계속하다가 국민들의 마음으로부터 점점 멀어질 것"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한편, 박 시장은 "왜 아들 주신 씨의 키나 몸무게 등을 진작에 밝히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성폭행 당한 여성에게 왜 세게 좀 저항하지 않았느냐"라는 말과 같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강 의원은 불법적으로 개인 의료기록을 입수했을 정도로 아주 탁월한 정보수집능력을 가진 사람"이라며 "그런 사람이 어떻게 키나 몸무게 같은 기본적인 요소를 몰랐는지 이해가 안간다"라고 지적했다.

<이혜미 기자 @blue_knights>ham@heraldm.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