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여야, 드러나는 주요 격전지.. 종로·강남벨트·낙동강 전선서 '퇴로 없는 빅매치'

입력 2012. 02. 27. 18:38 수정 2012. 02. 27. 18: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야가 27일 4·11 총선의 격전지가 될 전략지역의 윤곽을 드러냈다. 새누리당은 1차 전략지역 22곳을, 민주통합당은 2차 전략지역 6곳을 각각 발표했다. 정치1번지 서울 종로와 여당의 텃밭 강남벨트, 야풍(野風)이 거센 부산의 '낙동강 벨트'에서 여야의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새누리당은 지난 8일 비대위에서 전략지역을 쇄신공천지역, 교두보확보공천지역, 거점방어지역, 대응공천지역으로 세분화한 기준에 따라 22곳을 선정했다.

이에 따르면 종로는 민주당에서 정세균 전 대표의 공천을 확정함에 따라 '대응공천지역'으로 분류됐다.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과 조윤선 의원으로는 정권의 심장부를 지켜낼 수 없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친박근혜계 중진 홍사덕 의원과 홍준표 전 대표의 투입설이 여전하다.

강남3구는 7개 지역구 중 송파병을 제외한 6곳에 '쇄신공천'이 예상된다. 이들 지역은 민주당에서도 아직 공천을 확정하지 못해 여야 간 치열한 눈치공천이 예상된다.

친박계 핵심이면서 단수후보였던 이혜훈(서초을) 이종구(강남갑) 의원은 '텃밭 재선'에 묶이면서 빨간불이 켜졌다. 돈 봉투 사건을 폭로한 고승덕(서초을) 의원에게는 9명이 도전장을 냈다. 강남을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논란이 잦아들면서 김종훈 전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주춤하는 대신 7명이 전략공천에 목을 매고 있다. 송파갑의 박영아 의원과 송파을의 유일호 의원은 각각 7명과 6명이 몰려 있다.

경기 지역에서 안상수 전 대표의 과천·의왕이 전략공천 지역으로 분류된 것은 친이명박계 핵심 실세 용퇴론과 무관치 않다는 관측이다. 민주당은 '촛불변호사'로 알려진 송호창 변호사가 뛰고 있다. 성남 분당갑과 분당을은 강남벨트와 연계한 '쇄신공천'이 예상되는 지역이다.

원희룡 의원이 불출마한 양천갑은 김해진 전 특임차관과 박선규 전 문화관광체육부차관 등 친이계의 전략공천 여부가 주목된다. 종로를 제외한 강북지역으로는 홍준표 전 대표의 지역구인 동대문을이 전략지역으로 선정됐다. 민주당에서는 민병두 전 의원의 공천이 확정된 상태다.

민주당이 낙동강 벨트를 형성하면서 야풍(野風)을 일으키고 있는 부산의 경우 문재인 상임고문의 사상과 문성근 최고위원의 북·강서을이 '대응공천지역'으로 선정됐다. 사상은 공천위원들이 격찬한 27세의 여성 손수조씨의 공천 가능성이 커지고 있고, 북·강서을은 친박계 4선의 허태열 의원이 하태경 열린북한방송 대표의 전략공천설로 위협을 받고 있다.

울산에선 3선에 고령인 최병국 의원의 남갑이 쇄신공천지역으로, 경남에선 최구식 의원이 탈당한 진주갑과 통합진보당 강기갑 의원이 버티고 있는 사천이 '대응공천지역'으로 선정됐다.

대구에선 친박계의 이해봉 의원이 불출마하는 달서을, 경북에선 이상득 의원이 불출마하는 포항 남·울릉이 각각 전략지역으로 꼽혔다. 충청권은 세종시와 인접한 곳으로 자유선진당 심대평 대표가 버티고 있는 충남 공주·연기와 충북 청주 흥덕갑을, 현 정부 들어 야도(野道)로 전락한 강원도는 춘천을 각각 '교두보확보지역'으로 분류했다. 대전과 광주, 전남북, 제주는 전략지역이 없었다.

한편 민주당은 서울 도봉갑에 김근태 상임고문의 부인 인재근씨를 전략공천한 데 이어 2차로 정봉주 전 의원의 지역구인 노원갑, 부산 수영과 해운대·기장을 등 총 6개 지역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했다. 나머지는 지역구 신설을 염두에 둔 세종시와 경기 파주을, 강원 원주을 등 3개 지역이다.

새누리당이 전략지역으로 분류한 부산 수영에는 최근 영입한 허진호 전 대한법률공단 이사장이 확정됐고 해운대·기장을에서는 류창열 부산YMCA 부이사장이 공천됐다.

정재호 기자 jhj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