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파이낸셜뉴스

짝사랑 이유 1위 외모인줄 알았더니..

입력 2012. 02. 29. 09:59 수정 2012. 02. 29. 09: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짝사랑을 하게 되는 이유는 바로 '상대방의 행동' 때문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소셜 데이팅 서비스 '이츄'가 20세 이상 미혼남녀 1420명을 대상으로 '짝사랑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설문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가 '하는 행동이 마음에 들어서'(45.7%) 짝사랑을 시작하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자주 보다 보니 정들어서'가 22.3%로 뒤를 이었고 '외모가 뛰어나서'(20%), '내게 친절하게 대해줘서'(10.1%) 순이었다.

결국 짝사랑은 상대방의 이성적 매력보다는 가까이 지내다 보면 갖게되는 친밀감이나 익숙함이 원인이 되는 현상이라는 결과다.

짝사랑의 경험 여부에 대한 질문엔 전체 응답자 중 94.2%가 '짝사랑을 해봤다'고 답했다.

주된 '짝사랑 상대'는 '학교 친구, 선후배 등 학교생활 중 만난 이성'(48.7%)이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으며 '우연히 알게 된 이성'(22.5%)을 좋아하게 된 경우가 2위에 올랐다.

'직장동료 등 사회생활 중 만난 이성'(14%), '교회오빠, 성당누나 등 종교생활 중 만난 이성'(7.2%) 등의 답변도 이어졌다.

하지만 짝사랑 상대에게 용기 내어 고백했다는 응답자는 드물었다. '짝사랑 상대에게 취한 행동'에 대해 남녀 47.8%가 '관심을 보이며 주위를 맴돈다'고 답해 직접적인 행동보다 간접적으로 마음을 표현하는 데 그치고 있었다.

심지어 아무 행동도 하지 않고 '그냥 멀리서 바라만 본다'고 대답한 응답자도 34.9%나 되었다. '적극적으로 고백한다'는 응답자는 10.4%에 불과했으며, '오히려 괴롭히며 못살게 군다'는 이들도 6.9%를 차지했다.

한편 싱글들이 선정한 '최근 드라마 속 가장 안타까운 짝사랑 주인공'으로는 '해를 품은 달의 양명'(정일우·39.4%)이 1위에 꼽혔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