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일본 잡지 "한국은 '매춘녀'를 국민대표로 삼으면서.."

이하원 기자 입력 2012. 03. 01. 10:33 수정 2012. 03. 01. 14:0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에 대한 망언(妄言)을 일삼아 온 구로다 가쓰히로(黑田勝弘) 산케이신문 서울 지국장이 일본의 보수우익잡지 '윌(Will)'에 '위안부를 국민대표로 삼는 나라'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 잡지는 특히 표지에서 '매춘부를 국민대표로 삼는 한국'이라는 자극적인 제목을 달았다. 이 잡지는 일본군 성노예(위안부)를 매춘부라고 표현함으로써 일제에 의한 국가 성폭행 행위를 부인하고, 이들에 대한 경멸심을 드러낸 것이다.

구로다 지국장은 이 글에서 주한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일본군 성노예(군대위안부) 소녀상을 비판하며 "놀라운 것은 위안부 출신의 나이 든 여인들이 지금은 매스컴으로부터 독립유공자와 비슷한 대우를 받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또 지난해 성노예 소녀상과 함께 서울역 앞에 세워진 강우규(姜宇奎) 의사의 동상이 새로운 '반일(反日) 신명소'가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 의사는 1919년 제3대 조선총독으로 부임한 일본의 사이토 마코토에게 폭탄을 던졌다가 체포된 후 서대문형무소에서 순국했다. 구로다 지국장은 한국에서 철도역사와는 관계없는 인물 동상을 서울역 앞에 세웠다며 "한국인의 역사관이 정말 특이한 데가 있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