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군소정당 '한나라'로 당명 변경..새누리 "황당"

황철환 입력 2012. 03. 05. 18:51 수정 2012. 03. 05. 18: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4ㆍ11 총선에서 대구ㆍ경북지역 공략을 목표로 출범한 한 군소정당이 `한나라당'으로 당명을 변경해 논란을 빚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영남신당 자유평화당'(이하 영남신당)은 5일 선관위에 당명 변경을 등록, 법적으로 '한나라당'이 됐다.

이에 따라 중앙선관위가 이날 공시한 '정당등록 및 창당준비위원회 결성신고 현황' 보고서는 새누리당과 한나라당이 나란히 게재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연합뉴스는 당명 개정의 배경을 확인하기 위해 영남신당측에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았다.

이러한 당명 개정은 총선을 앞두고 영남권에서 새누리당(옛 한나라당)이 갖고 있는 지지도를 일부 흡수하거나 한나라당이란 이름에 대한 향수를 이용하려는 시도로 분석된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측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새누리당 황영철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무리 작은 정당이지만 정치적 도의를 생각하지 않은 잘못된 발상이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황 대변인은 "어떻게 할 지 고민을 해 봐야겠지만 당명 사용중지 가처분 등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