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84세 위안부할머니 민주당 비례 출마 사연

입력 2012. 03. 09. 10:44 수정 2012. 03. 09. 11: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새누리당은 답변이 없어서"

일제 강점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84) 할머니가 오는 4.11 총선에서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후보에 등록해 국회의원선거에 나선다. 할머니는 민주통합당 선택에 대해 "새누리 당에도 연락을 했지만, 답변이 없어서"라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10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오래 전부터 국회의원 생각을 하고 있었지만 실천을 못 했다"며 "나이가 들어 죽을 때가 다가오니 더 늦기 전에 이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또 "어느 당이나 상관 없었다"면서도 "새누리 당 측에 아는 사람을 통해 의사를 전달했지만, 연락을 받지 못해 아는 스님의 추천도 있고 해서, 민주통합당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국회의원이 되면 각 국에 분포돼 있는 위안부들의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필리핀, 북한 등지에서 피해자들을 만나봤는데 상황이 처참하더라"면서 "국회의원이 돼 우리나라의 문제를 해결하면 그 영향이 각국으로 뻗어나가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 할머니는 15세에 일본군 위안부로 대만으로 끌려간 후 해방된 1945년에 고향인 대구로 돌아온 바 있다.

그는 특히 지난 2004년 서울행정법원에서 정부를 상대로 한 '한일회담 문서공개 소송'에서 원고 대표를 맡아 승소했으며, 2007년 미국 하원 청문회에 참석해 증언을 통해 '위안부 결의안'이 채택되는데 앞장서기도 했다.

박병국 기자/cook@heraldm.com

-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