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노컷뉴스

200만 자영업자들, 삼성카드 결제 거부 예고

류병수 입력 2012. 03. 14. 10:51 수정 2012. 03. 14. 10: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 요구..'거부' 안내문 배포해 부착할 계획

[CBS 류병수 기자]

200만명이 가입된 전국자영업연합체가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를 요구하며 삼성카드를 상대로 결제 거부에 들어가기로 했다.

14일 여신금융업계에 따르면 유권자시민행동과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는 삼성카드가 대형할인점 코스트코에 대한 특혜를 중단하고 가맹점 수수료율을 조기에 내리지 않으면 4월 1일부터 영업현장에서 삼성카드를 거부하기로 했다.

이 단체는 이날 여신금융협회와 삼성카드에 이 같은 입장을 공식 통보할 예정이다.

내주부터 각 업소에 '4월 1일부터 삼성카드를 거부한다'는 안내문을 배포해 업소 입구와 카드 결제기 옆에 부착할 계획이다.

삼성카드가 이번에 결제 거부 대상이 된 것은 삼성카드가 자사 카드만 사용한다는 조건으로 코스트코와 단독 가맹점 계약을 체결해 0.7%의 우대 수수료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수수료율 차별을 금지하는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됐으나 이르면 연말에나 시행될 예정인 만큼 카드사들이 법 시행 전인 올해 상반기에 수수료율 인하를 단행하라는 압박이다.

삼성카드 거부에는 유흥주점, 단란주점, 카센터, 공인중개사, 학원, 숙박업, 마사지업, 사진관, 노래방, PC, 중소 쇼핑몰, 카센터, 세탁업 등 60여개 업종의 종사자들이 참여한다.

해당 업소만 전국에서 200만개로 삼성카드 전국 가맹점의 90%를 차지해 이 단체가 결제 거부에 나서면 삼성카드는 최악의 경영난에 처할 전망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 단체에 속한 자영업자들이 삼성카드도 쓰지 않기로 했다는 점이다.

이익단체가 카드 결제 거부 운동을 벌인 적은 있어도 자신들이 가진 카드마저 쓰지 않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호석 유권자시민행동 상임대표 겸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 회장은 "카드 수수료가 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자영업자에게는 카드수수료가 인하될 11∼12월까지 기다릴 여력이 없다"면서 "자영업자의 가맹점 수수료율을 대기업 가맹점 수준인 1.5%로 즉각 내리라"고 주장했다.bsryu@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