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휴대전화 가격 부풀리기, 눈뜨고 당한 이유는

박원경 입력 2012. 03. 15. 20:30 수정 2012. 03. 15. 22: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박원경 기자 나와 있습니다.

자, 박 기자. 이런 가격 부풀리기에 소비자들이 왜 속게 되는겁니까?

<기자>

대개 휴대전화를 살 때 단말기만 따로 구매하기 보다는 통신요금을 포함해서 다달이 얼마를 내야하는지를 보고 구매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러다 보니까 단말기 자체의 가격을 알기가 어렵습니다.

다시 말해서 자신이 지원받는 금액이 이용 약정에 따른 할인혜택인지, 단말기에 대한 보조금인지 잘 구분이 되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습니다.

<앵커>

업체들은 보니까 잘못한게 없다,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 이렇게 얘기를 하는 모양인데 공정위 입장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공정위는 보조금 관련 규정이 없어진게 2008년인데요. 그 이전에는 업체들이 자신의 이익금 중에 일부를 보조금으로 지원했는데, 이번에 적발된 경우에는 확보한 진술이나 문건 등을 볼 때 가격을 부풀려서 소비자들을 기만한 것이 확실하다는 입장입니다.

박원경 seagull@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