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이뉴스24

경찰청, 서민 넥슨 대표 소환 '메이플 해킹 사태 참고인'

입력 2012.03.28. 14:45 수정 2012.03.28. 14: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뉴스24>

[허준기자] 경찰청이 서민 넥슨코리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넥슨코리아 측은 경찰청에 소환 연기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28일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 대량 개인정보 유출 사건의 참고인 신분으로 서민 넥슨코리아 대표를 소환통보했다고 발표했다.

경찰청은 메이플스토리 해킹 사태에 대한 기업 과실 여부를 수사하기 위해 서민 대표를 소환하기로 결정했다. 서민 대표 소환 전에도 넥슨코리아의 고위 임원진이 경찰청의 조사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넥슨코리아 관계자는 "현재 내부에서 상황을 파악중이다"라며 "소환 통보를 받은 것은 사실이고 연기를 요청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인기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 회원 1찬320만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넥슨코리아는 공식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시인하고 경찰청의 수사를 받아왔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