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화성에 코끼리 화석?..NASA 지표면 사진 공개

입력 2012. 04. 08. 11:56 수정 2012. 04. 08. 23: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화성에 코끼리가 살았나?

최근 미국 항공우주국 NASA의 화성궤도탐사선(이하 MRO)이 공개한 코끼리 모양의 사진 한장이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MRO에 탑재된 고해상도사진과학실험 카메라(HiRISE·the High-Resolution Imaging Science Experiment)로 촬영된 총 2만 2000장의 사진 속에 포함된 이 사진은 코끼리의 얼굴 모양은 물론 눈, 코 등도 비교적 선명하게 보여준다.

그러나 이 사진은 실제 코끼리의 화석이 아닌 용암으로 형성된 코끼리 닮은 꼴이다.

애리조나대학 행성 지질학자인 알프레드 맥이웬은 "이 사진은 용암으로 형성된 것으로 코끼리 모양을 하고 있다." 면서 "코끼리 처럼 보일 뿐 실제 코끼리의 화석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과학자들은 이같은 현상을 '파레이돌리아'(Pareidolia)라고 부르며 이는 모호한 대상에서 의미있는 무엇인가를 찾아내려는 인간의 심리 현상을 말한다.

맥이웬 교수는 "이 사진은 화성에서 빠른 속도로 용암이 흐르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다. 이 코끼리 형상도 곧 사라질 것" 이라며 "화성의 지질이 수십억년 동안 어떻게 변화해 왔는지 알 수 있는 좋은 단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