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SBS

서울 9호선 "지하철 요금 50% 인상" 기습 공고

권애리 입력 2012. 04. 15. 20:36 수정 2012. 04. 15. 21: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서울 지하철 9호선 역사마다 요금을 갑자기 50% 인상한다는 공고문이 나붙었습니다. 그런데 서울시는 그렇게 결정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어떻게 된 일일까요? 권애리 기자입니다.<기자>서울 지하철 9호선 신목동역.개찰구 앞에 난데없는 요금 인상 공고문이 붙어 있습니다.오는 6월 16일부터 요금을 500원 올리겠다는 겁니다.교통카드 기준으로 현행 1050원인 일반요금을 1550원, 청소년 요금은 720원에서 1120원으로 인상한다는 내용입니다.자세히 보면 서울 시내 전 지하철이 아니라 지하철 9호선만 올리겠다는 겁니다.[정나래/서울 목동 : 9호선만 오른다니깐 이유도 잘 모르겠고 단돈 500원이지만 매일이면 엄청난 가격이잖아요. 되게 어이가 없는 것 같아요.]민간자본을 유치해 건설된 지하철 9호선의 운영은 민간회사인 서울 메트로 9호선이 맡고 있습니다.메트로 9호선 측은 지난 2009년 개통 이후 서울시 요청으로 다른 노선들과 똑같은 요금을 받아왔지만 갈수록 늘어나는 적자 때문에 민간회사로서 독자적인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겁니다.[지하철 9호선 관계자 : 저희가 (요금 인상) 신고를 했는데도 불구하고 서울시가 계속 반려를 하기 때문에… 진행을 하는 거죠.]하지만 서울시는 요금 인상방안이 결정된 바 없다고 공식 부인했습니다.[서울시 관계자 : 9호선 측은 (현행 기본요금)보다 높은 금액으로 요금을 책정해 달라고 요구하는데… 협상을 하고 있는데요. (요금을 올리기보다) 다른 부분으로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거든요.]서울시는 9호선의 일방적인 요금 인상 안내문 부착을 금지한다는 행정명령까지 내렸지만, 9호선 측은 오히려 그같은 명령을 받은 다음 날인 어제(14일) 오전 이같은 안내문을 기습 게시했습니다.

스마트카드로 통합운영되는 지하철 요금 체계상 서울시 허가 없이 9호선 만의 독자적인 요금 인상은 어려운 상황이어서 일방적인 요금 인상 공고를 놓고 상당한 논란이 예상됩니다.(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이재성)

권애리 ailee17@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