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최동호 스포츠평론가 "문대성 표절 아니라 대필"

장영석 인턴기자 입력 2012. 04. 17. 14:00 수정 2012. 04. 17. 14: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장영석인턴기자]표절한 논문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문대성 당선자의 논문들이 사실은 대필된 것이며 대필자는 그 대가로 교수에 임용됐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최동호 스포츠평론가는 문대성 새누리당 국회의원 당선자(부산 사하갑)의 논문표절 의혹에 대해 "지난 2006년 (표절의혹 논문의 원저자인) 김모 교수가 동창들과의 모임에서 '자신이 문 당선자의 논문을 대필해줬고 그 대가로 동아대 교수로 채용됐다'고 발언했다는 내용을 당시 모임에 참석했던 분으로부터 제보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동아대 태권도학과 김 모 교수는 문 당선자가 2005년 이후 발표한 논문 7개 가운데 5개 논문에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려놓았다"면서 "문 당선자가 2002년에 제출한 석사학위 논문이 2005년 학술지에 게재될 때도 김교수가 또 대표저자로 등록돼 있다"며 문 당선자의 논문이 표절이 아니라 대필이라고 주장했다.

최 평론가는 "문 당선자가 동아대 태권도부 감독으로 온지 1년 만에 동아대 교수로 채용됐고, 문 당선자의 교수 채용1년 만에 다시 김교수가 동아대 교수로 채용이 됐다"며 "정황상 김교수가 채용 이전부터 문 당선자의 논문을 대필해주고 그 대가로 교수로 임용이 됐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김교수 측이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유포로 고소할 수 있다는 진행자 손석희씨의 우려에 최 평론가는 "자료들을 다 확보했기 때문에 말하는 것"이라며 입증에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김교수가 논문 표절의 피해자가 아니라 같이 협력한 사람"이라면서 학계에는 '지역 연고', '학연 연고'처럼 '논문 연고'라는 것이 존재 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최 평론가는 '논문 연고'가 "학문적인 능력이 없는 스포츠 스타 선수의 교수 임용을 위한 논문을 대신 써주고 그 대가로 교수로 채용된다는 의미의 은어"라며 "이번 문대성 당선자의 논문 표절 의혹도 '논문 연고'의 하나"라고 말했다.

표절 의혹에서 대필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문 당선자의 논문 표절 의혹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고 있다.

[관련 키워드] 표절| 문대성표절| 대필| 문대성대필| 논문표절| 논문대필| 논문연고| 문대성대필대가

머니투데이 장영석인턴기자 subjectum@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