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디지털타임스

'유-에코 시티' 통합 플랫폼 나왔다

박정일 입력 2012. 04. 17. 20:01 수정 2012. 04. 17. 20: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시내 센서 등 정보 가공·분석..지구당 10억 예산 절감 기대

정부가 미래형 도시관리 시스템인 유비쿼터스 에코 시티(U-Eco City)의 새로운 버전인 통합플랫폼을 선보였다. 이 플랫폼이 전국 단위로 확산될 경우 도시 개념을 넘어 국토 전체를 원격 관리할 수 있는 유 에코 컨트리(U-Eco Country) 구축도 가능하다.

국토해양부는 유ㆍ시티 통합운영센터의 핵심기술 통합플랫폼을 개발해 이를 보급ㆍ확산하기 위해 17일 정부와 학계, 민간업체와 각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약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오후 양재동 EL타워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 사업은 국토부가 2007년부터 추진해온 것으로, 이번에 발표한 플랫폼은 도시 내 설치된 각종 센서 및 장치에서 수집된 정보를 가공ㆍ저장ㆍ분석ㆍ배포하는 통합 운영프로그램이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유ㆍ시티 서비스의 활용도가 높아지고 비용 절감과 도시 간 호환성 증대 등으로 도시를 효율적으로 관리ㆍ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해당 플랫폼을 활용할 경우 기존 대비 1개 지구 당 약 10억원 이상의 예산이 절감될 수 있을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했다.

이성길 유 에코시티 사업단 통합 TFT단장은 "기존 분산돼 있는 운영센터에 비해 절반 이하의 가격으로 구축 가능하다"며 "10개 모듈로 구성돼 있지만 서버는 윈도 서버만으로도 구동 가능한 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구성 모듈은 업무운영포털, 통합관제, 서비스 유틸리티, 단위서비스 관리, 통신 미들웨어, 상황제어 미들웨어, 통합플랫폼 DB, 현장장치 미들웨어, 단말연계 미들웨어 외부연계 모듈 등 총 10개로 구성됐다.

하지만 이 단장은 해당 플랫폼 확산의 전제 조건으로 조직과 업무구조에서의 통합 운영이 가능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플랫폼 시연도 함께 이뤄졌다. 우선 기존 유-시티 플랫폼과의 차이점은 재난방재와 도시관리 측면에 집중해 흩어진 관제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했으며, 오픈 API(응용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방식의 확장성을 갖췄다는 점이 눈에 띄었다. 이 경우 전국 각 지자체와 중앙정부가 유기적으로 정보교류와 원격관리가 가능하게 되며, 민간도 이를 활용해 개별 아파트 단지 등에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은 많다. 우선 보급방식을 국가표준으로 의무화 할 경우 관련 업계의 반발이 있을 수 있으며, 관리부서 간 역할분담 등 운영기준과 기술표준 등에 대한 논의도 추가로 필요한 사항이다. 무엇보다도 주무부처인 국토부에서조차 이날 행사에 담당 과장만 참석하는 등 큰 비중을 두고 있지 않다는 점은 향후 유 에코 시티 통합플랫폼 보급 확산에 있어 넘어야 할 가장 큰산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정일기자 comja77@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