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내가 창피하다"..논문표절 의혹 문대성 지역구 부산 사하갑 민심은

입력 2012. 04. 19. 02:51 수정 2012. 04. 19. 02: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지나고 보니 문 당선자를 찍은 게 창피하기 그지없다 아이가."(50대 유권자)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 새누리당 문대성(부산 사하갑) 당선자에 대한 지역구 주민들의 민심은 싸늘했다. 18일로 국회의원 선거가 끝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문 당선자의 논문 표절 의혹이 주민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등 문 당선자와 당에 대한 '도덕성 심판'은 '현재 진행형'이었다.

이 지역 유권자들은 문 당선자의 박사학위 논문이 표절을 넘어 대필 수준이라는 폭로가 나오자 "지금이라도 유권자와 국민에게 사과하고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들은 도덕성이 결여된 문 후보를 당선시킨 데 대해 유권자로서 부끄럽다는 반응과 함께 "다시는 이런 후보가 공직선거에 나와서는 안 된다."고 흥분했다.

40대 주부인 문희정씨는 "야당이 싫어 표절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고도 새누리당 후보를 찍었지만 지금 생각해 보니 너무 창피하고 부끄럽다."며 "선거 직후 동기생 모임에 나갔는데 너거(너희) 동네사람은 배알(자존심)도 없나."고 힐난해 몸둘 바를 몰랐다고 했다. 그는 "다음 총선에도 문 당선자 같은 후보가 나온다면 절대로 찍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표절 의혹이 제기된 문씨를 공천한 새누리당이 싫어 야당후보를 찍었다."는 송정은(33·당리동)씨는 "이번 선거는 아직도 유권자들의 의식 수준이 후진국임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며 유권자들의 의식 변화를 요구했다.

이날 오후 문 당선자가 국민대의 표절 여부 심사결과를 지켜보겠다며 탈당도 거부한다는 소식에는 "꼼수다. 국회의원 자리도 내놓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많았다.

부산 괴정동에서 만난 윤재웅(56·자영업)씨는 "문 후보를 찍었지만, 결코 (문 후보가) 좋아서가 아니라 민주통합당이 싫어서였다."며 "그러나 논문 대필 의혹이 사실이라면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답게 스포츠맨십의 정신을 살려 자진 사퇴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사하구 당리동의 슈퍼가게 주인인 황모(56)씨는 "유권자를 우롱한 새누리당도 책임이 크다."며 문 당선자와 새누리당을 싸잡아 비난했다.

논문 표절이 사실로 드러나면 문 당선자가 책임을 져야 하겠지만 아직 국민대에서 표절 여부 등에 대한 검증 절차가 진행 중인 만큼 지켜보자는 의견도 있었다.

김모(56)씨는 "이번 사태에 대한 모든 책임은 문 당선자 스스로 져야 하지만, 한편으로는 문 당선자는 새나라당의 밀실 공천에 의한 희생양으로 볼 수 있다."면서 "결과적으로 유권자를 우롱한 새나라당과 당 공천을 주도한 측에도 일말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당선자는 이번 선거에서 투표를 한 유권자의 45.1% 지지를 얻어 2위를 한 민주당 최인호 후보(41.6%)와 2380표 차이를 보였다. 이는 사하갑 선거구에서 16대 총선 이후 가장 근소한 표차이다.

부산 김정한기자 jhkim@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신문 구독신청]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