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세계일보

美, 6년 만에 광우병 발견.. 韓 소고기 검역 중단

입력 2012. 04. 25. 09:47 수정 2012. 04. 25. 10: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닷컴]

미국에서 6년 만에 광우병 감염 젖소가 발견돼 미국산 소고기에 대한 안전에 비상이 걸렸다.

미국 농무부는 2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중부지역 농가에서 키우던 젖소 한 마리에서 소 해면상뇌증(이하 광우병)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광우병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4번째로 현재 한국정부는 미국산 소고기에 대한 검역 절차를 중단하기로 했다.

미 농무부는 성명을 통해 "문제의 젖소 사체는 주 당국이 관리하고 있으며 곧 폐기 처분될 것"이라며 "광우병 소가 시중에 유입되지 않았고, 우유는 광우병을 옮기지 않아 사람에게 위험을 미칠 가능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뉴스팀 news@segye.com

[Segye.com 인기뉴스]

[금융전문뉴스 세계파이낸스] [모바일로 만나는 세계닷컴] < 세계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