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靑내부 "美쇠고기 검역중단" 대통령에 건의키로

박영출기자 입력 2012. 04. 27. 11:51 수정 2012. 04. 27. 17: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무라인 관계자 밝혀.. "국민과 약속 충실해야"

청와대의 한 주요 관계자가 27일 이명박 대통령에게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 관련한 검역 중단을 건의키로 해 결과가 주목된다.

이는 청와대가 하루 전 "국민 건강을 두고 여론은 호도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면서 검역 중단 같은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힌 것과는 비교될 뿐 아니라 이 대통령의 현실 인식과도 대치되는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청와대 정무라인의 고위 관계자는 이날 문화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정부가 국민과의 약속에 충실하게 하기 위해 (검역 중단) 문제를 중단해 달라고 건의드리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 하고 있는 것보다 강화하고 투명한 방식의 검역이 필요하지만 , (국민 건강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한) 사실이 완전히 규명될 때까지 검역을 중단할 수 있지 않나 대통령에게 건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특히 "경위가 어떻든 국민은 정부가 광우병 발생 시 미국한 쇠고기 수입을 중단한다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면서 "국민과의 약속에 충실하게 하기 위해 이 문제를 건의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청와대는 미국에서 광우병 소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국민의 우려가 높아지고 수입 중단 등 논란이 일어나자 26일 "사실 관계 자체는 분명히 정리해 얘기해야 하고, 국민 건강을 두고 여론을 호도하는 것은 자제해야 한다"며 당장 수입 중단이나 검역 중단 같은 긴급한 조치는 하지 않을 방침임을 분명히 했다.

한편 미국에서 발생한 광우병의 발병원인과 경로 등과 관련해 미국 정부가 광우병 발병 소에 대한 구체적인 조사 결과 보고서를 우리 정부에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정부는 미국측 보고서를 정밀 검토한 뒤 미국 현지로 조사단을 파견할 방침이다.

박영출·박양수기자 even@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