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자유로와 토요일 도로가 가장 붐벼"

입력 2012. 05. 02. 08:49 수정 2012. 05. 02. 08: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유가가 계속되고 있지만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지난해 하루 평균 교통량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토해양부는 지난해 주요도로 교통량을 조사한 결과 전국 하루 평균 교통량은 1만2,890대로 집계돼 전년(1만2,733대)보다 1.2%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교통량 조사를 시작한 1955년 이후 최고치다. 하루 교통량은 금융위기였던 2008년 당시 일시적으로 감소(-2%)했지만 이듬해부터 꾸준히 늘었다.

차종별로는 승용차 교통량이 가장 많이 늘어 1.6% 증가했다. 버스는 1.4%, 화물차는 0.4% 증가했다. 전체 교통량에서 승용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68.1%였다. 버스는 3.4%, 화물차는 28.5%로 나타났다. 도로유형별로는 고속국도와 지방도로의 교통량은 1.8%, 2.8% 각각 늘었다. 반면에 일반국도 교통량은 0.8% 줄었다. 대체우회도로가 교통량 분산을 가져온 것으로 국토부는 분석하고 있다.

교통량이 가장 많은 도로는 자유로(일반국도 77호선, 성산대교~행주대교)였다. 하루 평균 교통량이 25만7,000대로 조사됐다. 교통량이 가장 적은 지방도로 945호선(경북 경주 양남~양북면ㆍ70대)이었다. 서울외곽순환고속국도(23만5,883대)가 두번째로 많았다. 자유로 행주대교~장항IC구간(21만2,732대), 경부고속국도 수원~판교구간(20만7,394대)이 뒤를 이었다.

교통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였다. 경기도의 하루 평균 교통량은 3만4,002대로 집계됐다. 가장 적은 강원도(5,672대)의 6배에 달했다. 경기도의 뒤를 충남(1만3,324대), 경남(1만2,430대), 충북(1만793대) 등이 차례로 이었다.

하루 평균 교통량이 가장 많은 달은 8월(1만7,22대)과 10월(1만6,658대)이었다. 연휴와 휴가철 영향이 컸다. 여행객이 많이 찾는 강원도의 경우 6~8월, 10월에 교통량 증가세가 뚜렷했다.

요일별로는 토요일(1만7,004대) 교통량이 가장 많았고 일요일(1만4,812대)이 가장 적었다. 주중은 금요일(1만6,406대)이 가장 많았고 수요일(1만5,517대)이 가장 적었다.

한편 국토부는 이같은 교통량 분석결과를 담은 '2011 도로교통량 통계연보'를 함께 발간 배포한다. 교통량 정보 제공시스템(www.road.re.kr)에서 전자지도, 전자책 형태로 이용할 수 있다. 도로 교통량 조사는 일반국도의 경우 상시 또는 수시로, 고속국도와 지방도는 매년 10월 셋째주 목요일에 이루어진다.

/온라인뉴스부

日전문가, 한국이 얼마나 부러웠으면…
"한국제품 보내달라" 안달 난 그들
한국 찾은 일본 모녀가 침대에서 함께…
화장실서 벌인 여중생 행동에 '발칵'
'스마트폰 꺼져' 엄청난 3G폴더폰 뜬다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