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옷벗은 조현오 배수진 "노 전 대통령 차명계좌 입증 객관적 근거 있다"

뉴스 입력 2012. 05. 04. 08:54 수정 2012. 05. 04. 08: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뉴스1 제공](서울=뉴스1) 이윤상 기자=

News1 이명근 기자

조현오 전 경찰청장은 4일 뉴스1과의 전화통화에서 "검찰 조사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의 존재를 입증할 수 있는 객관적인 근거를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청장이 이처럼 '배수진'을 치고 검찰 조사에 응함에 따라 노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적지않은 정치적 파장이 예상된다.

검찰에 따르면 조 전 청장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와 관련해 오는 9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백방준 부장검사)에서 소환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조 청장은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는 마당에 (언론을 통해) 자세한 얘기를 하는 것은 적절치 못하다"면서도 "관련 사실을 밝히지 않으면 오히려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차명계좌를 모두 공개한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조 청장은 "(명예훼손 혐의를 벗기 위한) 상식선에 생각하면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차명계좌의 존재는 분명한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조 청장이 검찰 조사에서 증거를 제시할 경우 노 전 대통령의 자살을 놓고 또다시 논란이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 청장은 서울지방경찰청장 재직 중이던 2010년 3월 31일 '기동부대 지휘요원 워크숍'에서 "노 전 대통령이 뛰어내리기 전날 거액의 '차명계좌'가 발견되지 않았느냐"고 발언했다.

노 전 대통령 유족측은 같은해 8월 조 청장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조 청장은 지난해 4월 검찰에 서면진술서를 제출했으며 6월에는 한차례 서면조사를 받았다.

<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1 제공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