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전·현직 대통령 호감도, 노무현 전 대통령 1위

뉴스 입력 2012. 05. 22. 18:33 수정 2012. 05. 22. 18: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뉴스1 제공](서울=뉴스1) 권은영 기자=

전·현직 대통령에 대한 호감도 조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1위를 차지했다.

22일 한국미래발전연구원(이사장 최병선)이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안일원)에 의뢰해 이승만·박정희·전두환·노태우·김영삼·김대중·노무현·이명박 등 역대 전·현직 대통령 8명의 호감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노무현 전 대통령이 35.3%로 박정희(31.4%) 전 대통령을 앞섰다.

3위는 13.5%를 얻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었고 이명박 대통령(8.0%)과 전두환(4.7%)·이승만(1.7%)·김영삼(0.5%)·노태우(0.2%) 전 대통령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5월 같은 설문 조사에서는 박 전 대통령(31.9%)이 노무현 전 대통령(30.3%)을 1.6%p 앞서면서 1위를 차지했었다.

전·현직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에 재출마할 경우 지지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박 전 대통령이 50.5%로 1위를 차지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47.7%로 2위였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에 대해선'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76.4%로 '지지한다'(17.0%)는 쪽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다.

이 대통령의 직무 평가에 대해서는 '잘못한다'는 응답자가 64.6%로 '잘한다'(32.4%)를 32.2%p나 앞섰다.

반면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선'잘했다'가 62.7%, '잘못했다'가 35.6%였다.

응답자의 정치성향을 묻는 질문에는 '보수적'이라는 응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p 증가한 38.2%였으며 '중도적' 32.0%, '진보적' 20.8%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ARS 휴대전화 임의번호걸기(RDD) 조사를 통해 실시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

<저작권자 뉴스1 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핫뉴스]☞ "빈집에서 썩은내 진동" 119신고 했더니…

뉴스1 제공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