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英여왕이 꿈도 안 꿨을 선물 '칠성장어 파이'

김기성 입력 2012. 06. 04. 11:19 수정 2012. 06. 04. 11: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즉위 60주년(다이아몬드 주빌리)을 기념하는 행사가 영국 전역을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있는 가운데 여왕이 받은 한가지 선물에 영국인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선물은 다름 아닌 칠성장어로 만든 파이.

칠성장어는 다른 물고기에 붙어 그 피를 빨아먹는 민물고기로, 영국인들을 이를 유해 물고기로 인식하면서 꺼림칙해 한다.

여왕이 즉위 60주년을 맞아 보통 루비, 상어 이빨로 만든 검, 다이아몬드와 백금으로 만든 부로치 등 값비싼 선물을 받는 점을 고려하면 이는 여왕으로서는 꿈도 꾸어보지 않은 선물로 인식될 수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 보도했다.

칠성장어 파이는 런던에서 북서쪽으로 약 160㎞ 떨어진 소도시인 글로스터의 전통 음식.

중세 때 글로스터는 자기 고장의 칠성장어로 만든 이 음식을 진미로 간주, 매년 성탄절 때나 즉위와 같은 큰 행사 때 군주에게 선물로 보냈다.

글로스터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즉위 50주년을 맞은 2002년에도 칠성장어 파이를 만든 바 있다.

하지만 올해는 놀라운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 음식이 더 관심을 끌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글로스터에서 칠성장어가 급격히 감소하면서 미국과 캐나다 국경의 오대호 지역에서 칠성장어를 수입해 파이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이같은 사정이 알려지자 글로스터 내부에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지역 어민협회 간부인 존 파월은 "이 음식들은 아마도 여러분이 만날 수 있는 가장 추한 것이 될 것"이라며 지난 1135년에 미식가였던 헨리 1세 국왕이 칠성장어를 과도하게 먹고 숨졌다는 전설을 상기시켰다.

하지만 다른 편에서는 칠성장어와 비슷한 것들로 만든 음식들을 이미 사람들이 먹고 있다며 칠성장어 파이는 글로스터의 뿌리깊은 전통과 문화라고 옹호하고 있다.

이미 지난 2002년에 만든 칠성장어 파이도 수입산 칠성장어를 쓴 것이라는 폭로마저 나오고 있다.

하지만 글로스터 당국은 정작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이 음식을 먹을지 여부에 관계없이 자신들의 전통 음식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는 것에 싫지 않은 표정이다.

글로스터 의회 의장인 폴 제임스는 "이 모든 것은 글로스터를 알리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과거에는 역사에 남을 일을 하지 않으면 죄책감을 느꼈던 만큼 이번 일은 정당한 방법으로 우리를 널리 알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cool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