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北, 60년대 南진보정당·단체 지원..외교문서 공개

입력 2012. 06. 13. 10:51 수정 2012. 06. 13. 16: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닷컴]

북한이 1960년대 초 남측의 진보 성향 정당을 비롯해 학생·노동단체들을 직접 지원했다는 증언이 담긴 외교문서가 미국에서 공개됐다.

12일(현지시간) 미국의 싱크탱크 우드로윌슨센터(WWC)가 공개한 옛 동독 외교문서에 따르면 1960년 8월30일 쿠르트 슈나이드빈트 평양 주재 동독대사는 본국에 보낸 전문에서 알렉산더 푸자노프 주북한 구소련 대사와의 대화 내용을 보고했다.

문서에는 "북한이 사회대중당 등 한국의 일부 노조와 정치인, 학생단체와 긴밀한 연대가 있다"는 슈나이드빈트 대사의 말이 담겨있다.

사회대중당은 4·19혁명 이후인 1960년 5월 혁신계열이 결집해 창당한 정당으로 5·16 군사정변 직후 포고령에 따라 해산됐다.

또 문서에는 남측 진보정당·단체들이 북한으로부터 정치적, 물질적 지원을 받고 있으며 이들이 광복 15주년을 맞아 불법 방북해 노동당 지도부와 만났다는 내용도 실려있다.

뉴스팀 news@segye.com

[Segye.com 인기뉴스]

[금융전문뉴스 세계파이낸스] [모바일로 만나는 세계닷컴] < 세계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