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6번째 도전 '무안반도 통합' 또 좌절

조근영 입력 2012. 06. 13. 16:13 수정 2012. 06. 13. 16: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목포시 "형평성 결여됐다" 재건의 무안 "당연한 결과" 환영

목포시 "형평성 결여됐다" 재건의

무안 "당연한 결과" 환영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목포와 무안, 신안군을 하나로 묶는 '무안반도 통합'을 위한 여섯 번째의 도전이 또 좌절됐다.

지방행정체제 개편추진위원회(위원장 강현욱)는 13일 자치단체 통합 대상지역으로 16개 지역 36개 시ㆍ군ㆍ구를 확정, 발표했다.

그러나 무안반도 통합은 이번 대상에서 제외됐다. 전남에서 여수, 순천, 광양시 등 광양만권은 대상에 포함돼 통합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목포시는 대상 지역 제외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시는 형평성이 결여됐다며 전남도와 협의를 거쳐 국회에서 재논의 할 수 있도록 건의할 방침이다.

시는 도청 이전이 예상되는 홍성+예산과 안동+예천은 대상지역에 포함하고 전남도청 이전이 완료됐다는 이유로 무안반도를 제외한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또 서남권개발구역으로 지정된 새만금권인 군산+김제+부안과 광양만권인 여수+순천+광양은 이번에 통합대상으로 선정했음에도 무안반도가 빠진 점은 형평성에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정종득 목포시장은 "도청 이전 지역이고 서남권개발구역으로 지정된 무안반도가 이번 대상에서 제외된 점은 정부가 서남권의 지역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무안지역의 일부 반대 의견만을 반영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시는 14일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무안반도 통합반대대책위원회는 통합 제외에 대해 반기고 있다.

박일상 공동의장은 "인접 자치단체의 반대에도 목포시가 독단적으로 추진한 통합은 발상부터가 잘못됐다"면서 "이는 당연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목포시와 시의회가 지방행정체제개편 추진위원회에 통합건의서를 제출하면서 무안반도 통합 논의가 재점화됐다.

무안반도 통합 건의는 이번이 6번째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