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정종득 시장 "무안반도 통합 재심의 요청" 반발

박상수 입력 2012. 06. 14. 11:55 수정 2012. 06. 14. 11: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안군 "지방자치 구현 위한 올바른 결정" 환영

【목포=뉴시스】박상수 기자 = 전남 목포시가 정부의 시·군·구 통합 대상에서 제외된 무안반도의 통합을 재건의키로 하는 등 강력 반발하고 있다.

정종득 목포시장은 14일 오전 시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통합대상지역 선정안에 무안반도가 제외된 것은 통합의 당초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형평성 마저 상실, 심히 유감스럽다"면서 "국회에 재심의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목포시는 도청이전 예정지역이란 이유로 특별법상 특례를 적용해 충남의 홍성+예산과 경북의 안동+예천은 통합대상에 포함된 반면 도청이전이 완료된 무안반도가 제외된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는 입장이다.

정 시장은 "전남도청이 2005년 이전한 이후 목포시민과 무안군민이 함께 거주하는 남악신도시는 도로 하나를 경계로 행정구역이 이원화돼 조세·교통·하수 등 주민생활에 막대한 불편을 겪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또 정부의 '신발전지역 육성을 위한 투자촉진특별법'의 동일한 경제권역인 새만금권과 광양만권은 통합대상에 포함하면서 무안반도를 제외한 것 또한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주장이다.

정 시장은 "새만금권 군산+김제+부안과 광양만권인 여수+순천+광양은 이번에 개편위가 직권으로 통합대상에 포함시켰다"면서 "동일한 경제권역을 이루고 있는 목포와 무안·신안을 제외시킨 것은 지역간 형평성 뿐만 아니라 목포지역의 특성을 전혀 고려치 않은 결정"이라고 반박했다.

정 시장은 "정부의 통합 발표에서 목포·무안·신안은 객관성과 형평성, 국가미래발전 측면에서 특례 인정이 우선돼야 했다"면서 "국회심의 과정에서도 이러한 점이 심도있게 재논의될 수 있도록 재심의를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무안군은 보도자료를 통해 "위원회의 통합 부결 결정은 진정한 지방자치의 가치를 구현하기 위한 올바른 결정"이라며 "이번 결정을 통해 불필요한 행정력 낭비 없이 군 발전을 위해 전력투구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환영했다.

무안군은 "한미 FTA 등 시장개방으로 어려움에 처한 농촌의 활력화를 모색하고 군민이 원하는 감동행정을 펼쳐 참된 지방자치의 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인접한 목포시와 신안군 등 3개 시군의 독자성을 존중하면서 상생협력의 길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arkss@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