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경기·전북 프로야구 10구단 창단유보에 실망

강창구 입력 2012. 06. 19. 14:01 수정 2012. 06. 19. 14: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원ㆍ전주=연합뉴스) 이윤승 강창구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9일 제10구단 창단을 유보하기로 결정하자 프로구단 창단을 추진해온 경기도와 수원시, 전북도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도 박충호 체육과장은 "한국야구위원회가 야구인의 열망을 무시하고 10구단 창단을 유보키로 한 것은 매우 유감스런 일"이라며 "한국 프로야구 발전을 위해서는 조속히 10구단 체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도는 수원을 연고로 하는 제10구단 창단을 위해 모든 준비를 마무리했다"면서 "야구위원회는 조속히 이사회를 다시 열어 10구단 창단 승인을 내줘야 한다"고 말했다.

수원시 역시 제10구단 창단 유보결정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박흥식 문화교육국장은 "일부 구단이 야구팬들의 여망을 무시하고 경기력 저하 등 말도 안되는 이유를 들어 유보결정을 내린 데 대해 유감을 넘어 분통을 터뜨린다"면서 "수원시는 제10구단이 조속히 창단될 수 있도록 프로야구 인프라 구축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를 위해 내년 10월 말까지 수원야구장을 2만5천석 규모로 증축하고 학교운동부 창단과 어린이야구교실 개설, 수원컵 전국 리틀야구대회, 각종 사회인 야구대회 등 야구 저변확대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전북도 역시 상당한 기대를 걸어왔던 10구단 창단을 유보키로 한 데 대해 안타깝고 유감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북도 문화체육관광 이종석 국장은 "비록 창단은 유보됐지만 언젠가는 창단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고 야구 인프라 확충 등에 착실하고 내실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전북도는 지난해 8월 프로야구 10구단 유치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전주·군산·익산시, 완주군과 함께 유치의향서를 내고 100만인 서명운동 등을 벌여왔다.

love@yna.co.kr

kcg33169@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kcg33169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