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재정부, 논란 속 '인천공항 매각' 강행

박주연 입력 2012.06.26. 14:55 수정 2012.06.26. 15: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 = 인천국제공항 매각을 둘러싼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기획재정부가 매각 강행 방침을 밝혔다.

재정부는 26일 발표한 '공공기관 선진화계획 추진실적 점검 및 향후 계획'을 통해 "인천공항공사 지분매각과 가스산업 경쟁도입, 전기안전공사 기능 조정 등 3개 과제는 19대 국회에 법안을 재상정해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인천국제공항 민영화를 '선진화계획 지연과제'로 분류하며 "전문공항 운영사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지분 49%를 매각해야 하나 법 개정 지연으로 추진되지 못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8대 국회에서 인천공항 매각을 추진했으나 시민단체 등의 반대로 논란 끝에 무산됐다.

정부는 인천국제공항 지분 매각 재추진과 함께 한국건설관리공사, 한국관광공사 중문관광단지, 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센터 등을 매각·민영화하고, 부천역사·롯데역사·여수페트로 등 공공기관 출자회사를 정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88관광개발을 매각하고 가스기술공사의 집단에너지사업 지분 매각도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명광, 휴세스, 경춘고속도로, 벡스코, 스마트씨티, 충주기업도시 등 15개 공공기관 출자회사를 정리키로 했다.

pjy@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