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이데일리

일본인의 놀라운 한국군 코스프레 화제 "군대로 초청해야"

김경민 입력 2012. 07. 10. 17:15 수정 2012. 07. 10. 17: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경민기자]군 복무 경험이 있는 한국 남성에게 군복은 '괴로움'의 상징이다.

하지만 한 일본인 남성이 한국군에 푹빠져 한국군대의 군복을 사 모으고 이것도 모자라 이름을 한국식으로 바꾸는 등 남다른 애정을 보여 화제다.

그 주인공은 밀리터리 매니아인 '정궁주'(釘宮廚)씨로 한국군에 흥미를 갖다 결국 자신의 블로그 별명까지 한국식으로 만들었다.

심지어 그의 블로그 이름까지 '大韓の軍隊~대한의 군대~'로 한글로 게재돼 있다.

이 남성의 한국군 사랑은 남달랐다. 현용 한국군 군복을 비롯해 각종 군장류를 수집하는가 하면, 현용 개인화기인 K-2 소총을 완벽하게 만들었다.

세세한 디테일 또한 놀라울 정도다. 군필자가 아니면 이해할 수 없는 녹색의 분대장 견장을 비롯해 전투복 상하의의 다림질 줄까지 완벽하게 따라했다.

또 이 남성은 자신의 블로그에 한국군에 대한 정보와 군가 가사를 게재하는 등 한국 군대에 대해 남다른 애정을 보이고 있다.

한국 남성들에게는 지긋지긋한 군대의 추억이 담긴 군복이지만 이웃나라 일본의 매니아들에게는 선망의 대상일 수도 있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다.

이 남성의 사연을 본 한국 네티즌들은 "병영 체험 캠프에 초청해야 한다", "완벽한 군복", "군복은 어떻게 구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본의 유명 한국군 매니아인 정궁주씨. 사진 = 정궁주씨 블로그(http://tehanegunde.militaryblog.jp/) 캡쳐]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 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