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자신문

KT, DPI 망 관리 시작한다

입력 2012. 07. 16. 18:06 수정 2012. 07. 17. 09: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T가 이르면 다음 달부터 패킷 분석 솔루션 DPI(Deep Packet Inspection)를 통한 망 관리를 시작한다. 소수 `헤비 유저(초다량 사용자)`가 망 안정성을 해쳐 다수의 일반 사용자에게 불편을 야기하는 것을 막겠다는 명분을 내세웠다.

통신사 망 관리를 반대하는 콘텐츠 업체와 일부 시민단체는 DPI가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다며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KT 고위 관계자는 16일 "서울 서초·강남구 지역에서 시범적인 망 관리를 조만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르면 휴가·방학 등으로 유동인구가 늘어나는 다음 달 시범 관리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망 관리가 시작되면 고선명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등 해당 지역에서 지나치게 높은 트래픽을 유발하는 서비스가 느려지거나 일시적으로 차단될 수 있다. 이 관계자는 "누구나 이통망을 필요한 만큼은 이용할 수 있게 한다는 `망 공존`을 위해 불가피한 절차"이라고 설명했다.

서초·강남구 일대는 우리나라의 최대 트래픽 밀집 지역으로 꼽힌다. 유동 인구가 워낙 많은데다 다량의 데이터를 소진하는 서비스를 즐겨 쓰는 젊은 층이 몰리는 곳이다. 이 때문에 웹서핑 등 가벼운 서비스 사용자도 속도가 느려지는 등 불편을 겪는 일이 많았다.

KT와 SK텔레콤은 3G·롱텀에벌루션(LTE) 망을 관리하는 DPI 솔루션을 이미 도입 중이나 요금제별 모바일 인터넷전화(mVoIP) 개방 등에만 극히 제한적으로 이용해왔다. DPI가 사생활 침해나 개인정보를 유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됐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는 자사 이통망에 DPI 솔루션 도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KT 관계자는 "과다 트래픽을 유발하는 해당 서비스·콘텐츠 제공 업체와 사용자에게 사유와 범위, 절차 등을 상세히 고지하고 관리를 시작할 것"이라며 "지난 2월 삼성전자 스마트TV를 차단할 때 겪었던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망 공존을 위한 최적의 방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주 방송통신위원회가 내놓은 `통신망의 합리적 관리 및 이용에 관한 기준(안)`은 KT의 방침과 유사하다. 기준안은 `망 혼잡으로부터 다수 이용자 이익을 보호하고 공평한 인터넷 이용환경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통신사가 트래픽을 관리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KT를 시작으로 다른 이통사의 망 관리를 위한 움직임도 바빠질 전망이다.

반발도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일부 시민단체와 학계에선 "DPI는 내용의 필터링이나 차단·조작·검열이 가능한 기술로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라고 주장한다. 또 "특정 서비스에 대한 차단은 망 중립성 위반"이라는 반론도 있다.

SK텔레콤·KT 등 DPI 기술을 도입한 이통사들은 절대 개인 정보를 열람할 수 없다고 맞섰다. 이통사 관계자는 "트래픽의 유형과 양만 분석할 뿐, 개인 정보를 절대 침해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석채 KT 회장은 최근 "`딥(Deep)`과 `인스펙션(Inspection)`이라는 단어가 주는 부정적 뉘앙스가 실제 운영 방침과 맞지 않으니 다른 용어를 고민해보라"고 지시했다.

황태호기자 thhwang@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