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MBC노조 "18일 파업 잠장중단, 업무 복귀"..무한도전 등 방송 재개 될 듯

입력 2012. 07. 17. 16:04 수정 2012. 07. 17. 16: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노동조합이 총파업에 돌입한지 170일째인 18일 파업을 잠정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한다.

NBC노조는 앞서 지난 1월30일 김재철 사장의 퇴진과 공영방송 정상화를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MBC노조는 17일 서울 여의도 MBC사옥 내 스튜디오에서 조합원 총회를 열고 파업 잠정중단 안건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고 밝혔다.

정영하 노조 위원장은 이날 "큰 흐름에서 사장 퇴진 목적은 달성했다"며 "일상적 업무를 통해 사장 퇴진 압박을 마무리하고 MBC의 실추된 경쟁력과 채널 이미지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의미의 복귀"라고 설명했다.

파업 기간 중 노사는 한 치 양보 없는 대립구도를 이어왔으며 노조는 특히 김 사장의 법인카드 사용 의혹을 제기하며 사측을 압박했고 사측은 소송과 대규모 징계로 맞섰다.

돌파구를 찾지 못한 파업 국면은 지난 6월 말 여야가 개원협상에서 8월 구성할 방송문화진흥회의 새 이사신이 MBC 문제를 조정·처리하도록 합의한 것을 계기로 분기점을 맞았다.

정 위원장은 "8월 방문진 새 이사진이 들어오면 경영평가를 통해 김 사장 퇴진 해임안을 처리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170일간의 저항을 통해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고 그 동안의 파업에 대해 자평했다.

그는 "그러나 새 이사진이 현재처럼 버티기 국면을 보인다면 다시 싸울 것"이라며 김재철 사장 퇴진이 실현되지 않을 경우 파업을 재개할 가능성을 열어놨다.

노조의 파업 잠정 중단 결정에 따라 '무한도전'을 비롯해 결방 중인 프로그램들은 조만간 방송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부산MBC를 제외한 지역MBC 노조도 18일 오전 9시를 기해 업무에 복귀한다.pio@fnnews.com 박인옥 기자

.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